태안해경, 돌풍에 탈진 표류하던 카약 탑승자 구조

강봉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7:1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는 18일 오전 10시 16분께 충남 태안군 천리포 닭섬 인근 해상에서 돌풍에 귀항하다 탈진하여 표류하던 카약 탑승자 김 모(35) 씨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당시 김 모씨는 6시 30분께 천리포항을 출항하여 바다 낚시를 하다 10시쯤 갑작스런 돌풍을 만나 귀항하다 탈진하여 표류하다 태안해경에 구조를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태안해경은 관할 모항파출소 순찰정 등 구조세력을 보내 천리포항으로 안전하게 이동조치 후 건강상태 등 이상이 없어 현장계도와 함께 귀가 조치했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다행이 구명조끼 등 안전장구를 갖추고 스마트폰을 휴대하여 구조 신고하는 등 침착하게 잘 대응해서 큰 사고를 막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바다는 언제든지 돌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안전수칙을 숙지하고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