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충남도] 이상기상 대응 현장 기술 지원 ‘총력’

전용욱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09:19]

[충남도] 이상기상 대응 현장 기술 지원 ‘총력’

전용욱 기자 | 입력 : 2024/03/18 [09:19]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18일 평년보다 높은 평균기온과 적은 일조 시간으로 과수·시설원예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피해 예방을 위한 농가의 관심과 실천을 부탁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1∼3월 기상 현황은 평균기온 2℃로 평년보다 2℃ 높고 일조시수는 336.6시간으로 평년보다 46시간이 적어 과수 저온 피해와 시설원예 일조 부족 피해 등이 우려된다.

 

꽃의 만개 시기가 배의 경우 평년 대비 6∼14일 빨라지고 사과는 10일 빨라질 것으로 전망되며, 시설원예는 일조 부족 및 광합성 저하로 착과량 감소, 병 발생 증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시설원예 농가의 경우 일조 부족 문제가 지속됨에 따라 토마토·딸기의 경우 당도 저하, 숙기 지연, 잿빛곰팡이병 증가로 평년보다 수량이 10∼20%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토마토는 잎과 줄기가 가늘어지고 동화양분 부족에 의해 과실 비대와 착색이 늦어지며, 기형과 발생률이 증가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관수량을 줄이고 수경재배의 경우 양액 공급량을 줄여 농도를 높게 해 과습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하며, 야간 온도를 다소 높게 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딸기는 식물체가 연약해지며 도장하고 병해 및 생리장해 발생 우려가 있어 시설 내 알루미늄 반사필름를 설치하는 것이 좋다.

 

관수는 오전 10시∼12시 이전에 마무리해 너무 습하지 않게 하고 적절한 환기 등으로 통풍이 잘되게 해야 한다.

 

수박은 암·수꽃의 소질 저하로 착과가 지연되면서 기형과가 발생하거나 광합성 부진으로 식물체 도장 및 과실 비대 지연에 대한 우려가 있어 보광 및 반사필름을 설치해 광합성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

 

덩굴마름병이 발생했을 경우 발병한 포기는 제거하고 유황가루를 발병 부위에 발라 피해를 줄여야 한다.

 

현재 도 농업기술원은 다양한 작목의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과수 저온 피해 취약지를 중심으로 전문가·담당자 등으로 구성한 현장지원단 2반(40명)을 운영하고 있다.

 

이상기상 대응 우수기술 보급 사례 업무협의회와 시설채소 생육 관리 현장 기술 지원 강화 활동을 지속 추진하고 있으며, 주 1회 현장 점검을 진행해 농가가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공유하고 있다.

 

임동균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지도사는 “과수·시설원예 농업인의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지만 이상기상에 대응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기술 보급 및 현장 지원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해 과수 저온 피해 취약지를 중심으로 열풍방생팬, 미세살수장치, 연소법 등 다양한 피해 방지 기술을 보급한 바 있으며, 시설과채류 주산지를 중심으로 일조 부족에 따른 생육 상황 점검을 펼치는 등 현장 기술 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이 기사 좋아요
환경과미래연구소 이사
시민포털지원센터 이사
월간 기후변화 기자
내외신문 전북 본부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