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민주당 초대 대표에 한명숙 선출 문성근 2위..
상태바
통합민주당 초대 대표에 한명숙 선출 문성근 2위..
  • 김봉화
  • 승인 2012.01.15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민주당)의 새 대표에 한명숙(68) 후보가 공식 선출됐다. 15일 오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에서 대의원 투표와 국민참여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합산한 결과, 24.05%의 득표율로 2, 3위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문성근 후보가 16.68%의 득표율로 2위, 박영선 후보는 15.74%로 3위를 각각 기록하며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박지원(11.97%), 이인영(9.99%), 김부겸(8.09%) 후보도 4~6위로 지도부에 입성했다. 그러나 이학영(7%), 이강래(3.73%), 박용진(2.76%) 후보는 아쉽게 탈락했다.

한 대표의 이 같은 승리는 민주당내 구 민주당 및 시민통합당 지지층들로 부터 그의 화합형 리더십이 화학적 결합을 통해 4 월 총선과 12월 대선 승리를 이끌어내는데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민주통합당(민주당)의 새 대표에 한명숙(68) 후보가 공식 선출됐다.

한 후보는 15일 오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에서 대의원 투표와 국민참여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합산한 결과, 24.05%의 득표율로 2, 3위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한 대표의 이 같은 승리는 민주당내 구 민주당 및 시민통합당 지지층들로 부터 그의 화합형 리더십이 화학적 결합을 통해 4 월 총선과 12월 대선 승리를 이끌어내는데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민주통합당(민주당)의 새 대표에 한명숙(68) 후보가 공식 선출됐다.

한 후보는 15일 오후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민주통합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에서 대의원 투표와 국민참여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합산한 결과, 24.05%의 득표율로 2, 3위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문성근 후보가 16.68%의 득표율로 2위, 박영선 후보는 15.74%로 3위를 각각 기록하며 최고위원에 당선됐다. 박지원(11.97%), 이인영(9.99%), 김부겸(8.09%) 후보도 4~6위로 지도부에 입성했다. 그러나 이학영(7%), 이강래(3.73%), 박용진(2.76%) 후보는 아쉽게 탈락했다.

한 대표의 이 같은 승리는 민주당내 구 민주당 및 시민통합당 지지층들로 부터 그의 화합형 리더십이 화학적 결합을 통해 4 월 총선과 12월 대선 승리를 이끌어내는데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통합당 초대 당대표에 선출된 한명숙 후보가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한 후보는 당대표 수락연설에서 "2012년은 구시대와 새시대를 가르는 역사의 분기점"이라며 "국민을 무시하는 이명박 정권을 심판하는 승리의 대장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올해 총선과 대선 승리를 통해 승자독식, 특권과 반칙의 시대를 끝내고 국민 다숙가 행복한 나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정권교체, 정치교체로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지금 국민은 하나가 돼 더 큰 승리를 하라고 명령하고 있다"며 "총선과 대선에서 압승할 수 있는 승리의 구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또 "어떤 기득권도 인정하지 않겠다"며 "정책과 노선을 혁신하고, 공천 혁명을 통해 변화를 열망하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한 후보는 이르면 내주 중 지명직 최고위원 3명을 임명하고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비서실장, 대변인 등에 대한 당직 인선을 할 예정이다.
이날 전당대회 대의원 투표와 국민 참여 투표가 각각 30%와 70%씩 반영된 이날 경선에서 한 후보는 모든 투표 영역에서 1위를 차지하며 대세론을 입증했다.

1만2759명이 참여한 대의원 투표에서는 한 후보가 5537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인영(3648표), 박지원(3330표), 문성근(3218표), 김부겸(3080표), 박영선(2579표) 후보가 뒤를 이었다.국민 선거인단 현장 투표 결과는 한명숙(2만2299표), 박지원(1만3609표), 문성근(7632표), 박영선(6745표), 이인영(5304표), 김부겸(4443표) 순으로 집계됐다.

국민 선거인단 모바일 투표에서 1위는 23만7153표를 얻은 한명숙 후보가 차지했다. 이어 박영선(18만5421표) 문성근(18만3253) 후보가 2~3위를 차지했다. 박지원(10만1121표), 이인영(7만5695표), 김부겸(5만4302표) 후보는 4~6위를 기록했다. 모바일 투표가 현장 투표 결과를 뒤집은 결과를 보였다.

김봉화 기자 kbh@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
  •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신한대학교(평생교육원) MOU체결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