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선진당의 위기..이상민 의원에 이어 김창수 의원 민주통합당 입당

김봉화 | 기사입력 2011/12/31 [16:54]

선진당의 위기..이상민 의원에 이어 김창수 의원 민주통합당 입당

김봉화 | 입력 : 2011/12/31 [16:54]


자유선진당 김창수 (56.대전 대덕) 의원이 31일 선진당을 탈당해 민주통합당 입당을 공식 선언했다.내년 총선을 앞두고 이상민(대전.유성)의원에 이어 김창수 의원까지 선진당을 탈당해 민주통합당 입당을 선언함에 따라 선진당은 초비상이 걸렸다.사진=내외신문 DB.

김창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치적 고향인 민주통합당에 복귀한다"며 "정권교체를 실현하고 야권 대통합과 한반도 평화세력의 큰 대동단결을 위해 이 한몸 던질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이어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오만과 독주, 비리와 부패, 특권과 반칙으로 국민을 절망의 나락으로 밀어내고 있다"며 "남북관계 역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만들어 놓은 평화공존 화해교류의 물결을 거꾸로 되돌려 한반도를 신냉전지대로 퇴행시키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정들었던 자유선진당을 떠나기까지 형언할 수 없는 고통과 고민이 뒷따랐다"며 "18대 국회를 사실상 마무리 하는 오늘이 제 고민의 종착역임을 결론짓고 민주통합당에 입당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전고와 서울대 정치학을 전공하고 조선일보 기자를 하다 2000년 1월 새천년 민주당 창당 발기인으로 정계에 입문해 제 8대 대전 대덕구청장 (열린우리당)을 지냈고 2008년 18대 총선에서 자유선진당 소속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돼 원내수석부대표,사무총장을 지냈다.

자유선진당은 이들의 탈당으로 내년 총선에 비상이 걸렸다.충청권을 기반으로 당을 운영해 온 선진당으로서는 현직 의원 두명의 탈당은 선진당 조직이 흔들리는 것으로 지역 기반에 대한 위기로 비쳐지고 있다.

앞서 선진당을 탈당한 이상민 의원은 "국민의 큰 뜻을 따르기 위해 탈당한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의 반시대적 퇴행을 종식시키고 혁신과 통합이라는 거대한 틀 안에서 제대로 된 세상을 만들라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 있었다"며 선진당 탈당 민주통합당 입당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봉화 기자 kbh@naewaynews.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