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내년 총선 대선 시동 걸고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상태바
민주당 내년 총선 대선 시동 걸고 본격적으로 움직인다.
  • 김봉화
  • 승인 2011.07.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민주당 지도부는 13일 서울,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민생문제와 노동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민주당이 민생속으로 들어가 민생을 살피는 정당으로 자리메김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13일 서울,영등포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있다.

이날 손학규 대표는 "2012년은 민주당이 다시 일어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정말 민생속으로 한 발 더 들어가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에 대해서 대책을 강구해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오늘 중앙당사에서 의미있는 특별한 기구를 출범해 더 민생을 확실하게 챙길 것"이라고 말하며 민주당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이어 정동영 최고위원은 "민주당이 경제뿐만 아니라 노동자에 대한 처우개선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하며 "이번 부산 한진중공업 사태를 보며 노동자의 삶과 처우가 얼마나 열악한 것인지 새삼 느꼈다"고 말하며 재벌이 노동자에게 가혹한 시련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13일 민주당 지도부가 서울,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노조법에 대해 다시한번 당 차원에서 노력해 노동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정세균 최고위원은 "서울시의 무상급식 주민투표는 대국민 사기"라고 규정하며 무상급식에 반대해 서명한 서류들이 온통 거짓과 사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인영 최고위원도 "아이들의 먹을거리를 가지고 장난질 하면 안된다"고 말하며 서울시 무상급식 반대서명을 이끈 조직에는 분명히 무언가 있는 조직적인 서명이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이날 민주당은 '동고동락 민생실천 발대식'을 갖고 민생과 동고동락 한다는 정책을 설명했다.

김봉화 기자 kbh@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