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외국인, 주식 5개월 연속 '사자'…채권은 3개월 연속 순회수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3/03/09 [10:16]

외국인, 주식 5개월 연속 '사자'…채권은 3개월 연속 순회수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3/03/09 [10:16]

▲ (자료제공=금융감독원)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외국인이 지난 2월에 국내 상장주식을 11690억원 사들이면서 5개월 연속 순매수했다. 상장채권은 7780억원 순회수했다..

 

8일 금융감독원이 ‘20232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2월 한 달 동안 국내 상장주식 11690억원을 사들이고, 같은 기간 채권은 7780억원 순회수해 총 3910억원이 순투자했다고 밝혔다.

 

한미 금리 역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채권 금리도 가파르게 떨어지면서 외국인의 원화 채권 매도로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반면 주식투자금은 6조원 가까이 늘면서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자금 순 유출 규모는 많이 축소됐다.

 

외국인은 상장주식 6350690억원(시가총액 26.7%), 상장채권은 2214090억원(상장잔액 9.2%)을 보유하고 있다. 상장증권 총보유금액은 8564780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식은 5개월 연속 순매수, 채권은 3개월 연속 빠져나갔다.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지난 2월 기준 6350690억원어치다. 전월 대비 11690억원 증가한 규모로, 시가총액의 26.7%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유럽(24000억원), 미주(1000억원) 순매수, 아시아(-15000억원), 중동(-2000) 등에서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영국(9620억원), 룩셈부르크(7670억원) 등은 순매수, 싱가포르(-5140억원), 사우디(-407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주식 보유 규모로 보면 미국이 2588000억조원으로 전체 외국인의 40.8%를 차지했다. 유럽 1946000억원(30.2%), 아시아 877000억원(13.8%), 중동 214000억원(3.4%)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 2월 중 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28240억원을 순매수하고, 36020억원을 만기 상환해 총 7780억원을 순회수했다.

 

외국인이 보유한 상장채권은 지난 2월 기준 2214090억원어치다. 전월 대비5680억원 감소한 규모로, 상장잔액의 9.2%에 해당한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포토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일본 현지 진출 금융회사 간담회 참석
  • 금감원, 증권사 부동산 PF 성과보수 '장기성 연동 체계'로 손본다
  • 이복현 금감원장, 아태지역 금융감독기관장‧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 금감원 '운전자보험·어린이보험·단기납 종신보험' 구조 개선 나서
  • 정책당국, 퇴직연금 수익률 제고 ‘디폴트옵션’ 안착 위해 역량 총집중
  • 금융당국, CFD(차액결제거래) 투자자 보호장치 9월부터 강화된다
  •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권에 '중소기업·소상공인' 신속한 금융지원 당부
  • 금감원, 금융투자회사 대주주·임직원 사적 이익추구 '엄정 대응'
  • 금감원, ㈜틸론에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투자자 보호'
  • 금융감독원, 경력직원 채용 원서 17일부터 접수
  • 금감원, 은행 '지배구조 모범관행' TF 첫 회의 개최…하반기 최종안 발표
  •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상황 점검회의 개최…하반기 리스크 선제적 대응 주문
  • 경찰청, 3개월간 '보이스피싱 자수·신고' 받는다…자수하면 감형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외국계 금융회사 CEO 간담회 개최
  • 보험회사, 3월 말 지급여력비율 219% 양호…전분기比 13.1% 올라
  • 금감원, 군 재정장교 '금융연수' 실시…군 금융교육 강사 활동
  • 외국인, 6월 주식 3220억 팔아…3개월만에 '팔자' 전환
  • 금감원, 증권사 CEO 소집…"불법 영업관행, CEO 책임"
  •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권 이권 카르텔 혁파 나서…감독·검사업무 엄정 수행해야
  • '본인 계좌 일괄지급정지' 영업점‧고객센터에서도 가능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