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감원, 디지털자료 수집·관리 절차 규정 마련…피검직원 권익보호 강화

- 디지털포렌식 관리 강화…보충적 수단으로 디지털포렌식 사용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09:29]

금감원, 디지털자료 수집·관리 절차 규정 마련…피검직원 권익보호 강화

- 디지털포렌식 관리 강화…보충적 수단으로 디지털포렌식 사용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12/05 [09:29]

▲ 금융감독원 표지석     ©내외신문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금융감독원은 디지털자료 수집 및 관리에 대한 절차 등을 규정화해 피검직원에 대한 권익보호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4일 밝혔다.

 

이날 금감원은 금융의 디지털화에 따라 금융회사 검사 관련 위규 입증도 포렌식 등을 통해 고도화할 필요성이 증대되는 한편 그에 맞춰 피검직원에 대한 권익보호를 강화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 또한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

 

이에 금감원은 디지털자료의 수집·관리에 관한 절차를 마련하면서 금융회사 임직원의 사적정보를 엄격히 보호하는 등 권익 보장을 강화할 방침이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디지털포렌식 방식으로 자료 제출 요구를 하기에 앞서 검사과정에서 사실관계의 입증에 필요한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디지털포렌식은 보충적 수단으로만 사용한다.

 

아울러 디지털포렌식 과정에 사용자 등의 참여권을 보장하고 검사에 필요한 범위 내 최소한으로 디지털자료를 수집한다.

 

또한 디지털자료 수집 과정에서는 당해 검사업무와 관련된 디지털자료를 선별해 추출하는 방법으로 제출받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수집부터 폐기까지의 절차를 철저히 준수할 계획이다.

▲ 디지털포렌식 절차(자료제공=금융감독원)

금감원 관계자는 "디지털자료 수집 및 관리 규정()을 금감원 홈페이지에 사전 예고하고 외부 의견 수렴과정 등을 거쳐 규정을 확정해 이후 실시되는 디지털자료 수집 검사 건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금융감독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