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감원·서울시, 美 실리콘밸리서 ‘국내 핀테크사 해외진출’ 지원

- 美 실리콘밸리 IR 행사 개최

하상기 | 기사입력 2022/09/19 [07:11]

금감원·서울시, 美 실리콘밸리서 ‘국내 핀테크사 해외진출’ 지원

- 美 실리콘밸리 IR 행사 개최

하상기 | 입력 : 2022/09/19 [07:11]

▲ 서울 금융・투자유치 컨퍼런스(금융중심지 IR) 포스터(이미지제공=금융감독원)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금융감독원과 서울시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미국 투자자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IR)를 펼친다.

 

19일 금감원은 서울시와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미국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국 금융중심지를 홍보하기 위해 오는 20일 코트라 실리콘밸리(IT센터)에서 '2022년 서울 금융·투자유치 콘퍼런스(금융중심지 IR)' 행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이복현 금감원장이 핀테크 업체 대표들에게 약속했던 해외 진출 지원의 실천 방안 중 하나다.

 

금감원은 현지 투자자인 벤처캐피탈(VC),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연결하는 액셀러레이터(Plug & Play 외 다수) 등 약 50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에서 한국 금융 및 핀테크 산업 현황, 디지털 금융중심지로서 한국 핀테크 분야의 강점 및 금융감독당국의 지원제도 등을 소개한다.

 

또한 지난 9월 서울시가 공개모집·선발한 핀테크사(10개사) 4개사에 대한 투자유치 및 미국 시장 진출 관련 전략 수립, 컨설팅, 후속 투자유치 등의 전 과정을 실질적으로 지원한다.

 

금감원은 이번 IR 행사 외에도 미국 금융감독당국, 현지 금융회사, 핀테크사 및 투자자들과 함께 한국이 디지털 금융중심지로 나아갈 방향을 깊이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우선 금융감독당국, 금융회사, 핀테크사와 간담회 등을 통해 최신 금융핀테크 시장 현황 및 감독 동향을 청취하고 현지 금융감독당국(FRB SanFrancisco, OCC Western District)의 핀테크 담당 고위급 인사들과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핀테크 감독당국 간 공조 핫라인 구축할 계획이다.

 

또 스타트업의 기술력만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실리콘밸리은행(SVBank)의 고위관계자로부터 신() 금융기법, 리스크관리 현황 등을 청취하고 한국의 핀테크사 금융지원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결제·송금분야 글로벌 핀테크인 페이팔 본사에서 기술개발 임원 등과 면담해 최신 핀테크 트렌드를 파악함으로써 향후 디지털 금융중심지 조성을 위한 지원제도 수립시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 등 현지 투자자들과 충분하고 적시성 있는 자본투입을 통한 핀테크 산업의 성장 및 발전 방안과 디지털 금융중심지로 나아갈 방향을 청취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전 세계에서 창업 활동이 가장 활발한 실리콘밸리에서 한국의 유망 핀테크사를 소개함으로써 국내 핀테크사의 성장 기반을 해외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자금이 부족한 핀테크 기업과 금융회사, 벤처캐피탈 등 자금 잉여 주체가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기 위한 실리콘밸리식 핀테크 생태계 조성 가능성을 타진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서울시와 이번 실리콘밸리 IR에 이어서 11월 싱가포르에서도 IR을 실시할 계획이며 국내 핀테크 업계의 글로벌 진출 애로사항을 순차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감원은 핀테크 기업이 내실 있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 및 규제 개선을 통해 핀테크 기업의 혁신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금감원과 서울시는 오는 11.1.~11.4 중 개최되는 싱가포르 핀테크페스티벌에 참여해 총 11개 핀테크사(지난 9월 선발된 5개 핀테크사 포함)의 투자유치 및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금융감독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