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시장내 짝퉁 대량 공급업자 검거
상태바
국제시장내 짝퉁 대량 공급업자 검거
  • 손영미
  • 승인 2019.04.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손영미 기자= 부산지방경찰청 관광경찰대(대장 윤영희)에서는, 내·외국인 관광객들의 왕래가 빈번한 부산 관광특구인 국제 시장 인근 상가에 비밀창고까지 마련한 후 해외 유명상표를 위조한 짝퉁 제품 등을 중국에서 무더기로 밀반입, 국제시장에 대량 공급한 업자 A○○(여,57세)를 검거 하였다.

 

피의자는 18. 6월 – 19. 4월간 까지 중국에서 밀반입한 짝퉁 제품을 브랜드 별, 품목 별로 비밀창고에 보관하면서 국제시장에 찾아오는 관광객 상대 판매처 20여개소에 짝퉁 제품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의자가 운영하는 비밀창고는 상호나 간판이 없어 건물 관계자들 조차 짝퉁이 대량 보관된 장소로 전혀 알지 못했다. 

 

비밀창고에 경찰이 급습하였을 당시 샤넬, 루이비통, 에르메스 등 짝퉁 완제품(가방, 지갑 등) 총 5,725점 시가 50억원 상당 및 프라다, 구찌, 버버리 등 위조 상표 라벨 993점(완제품 제작 시 정품 추정가 100억원 상당)이 보관되어 있었으며, 비밀창고에 보관중이던 짝퉁 완제품과 상표 라벨은 전량 압수 조치했다.

 

피의자는 다수의 국제시장 상인들에게 짝퉁 제품을 공급한 것으로 판단하여, 짝퉁 제품을 공급받은 상인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으며, 피의자에게 짝퉁 제품을 공급한 업자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관광경찰대에서는 앞으로도 중국 노동절 연휴(5. 1 ∼ 5. 4) 및 일본 골든위크 연휴(4. 27∼5. 6) 기간을 앞두고 수많은 관광객들이 부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어 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국제시장 등에 짝퉁 상품을 판매하는 업소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부산관광특구 내 짝퉁 판매 업소에 대한 점검과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내외신문 / 손영미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