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 러시아 신규 항로 개설
상태바
인천 - 러시아 신규 항로 개설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1.1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신규 투입돼 러시아 항만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를 연결
글로벌선사 MSC에서 운영… 1,000~2,000TEU급 선박 4척으로 주 1회 기항
엠에스씨 노라호 전경 ( 사진 = 인천국제항만공사 제공)
엠에스씨 노라호 전경 ( 사진 = 인천항만공사 제공)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글로벌선사 MSC의 ‘Kamchatka’ 서비스가 15일부터 운영된다고 밝혔다.

MSC의 신규 서비스 ‘Kamchatka'는 인천-부산-블라디보스토크-페트로파블롭스크 캄차트스키-부산-청도-대련-천진-인천을 기항한다. 신규 서비스에 투입된 엠에스씨 노라호(MSC NORA)는 15일 인천컨테이너터미널(ICT)에 첫 입항하였으며, 1,000~2,000TEU 급의 선박 4척이 투입되어 주 1회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신규 서비스를 통해 인천항과 중국, 러시아를 잇는 컨테이너 항로가 새롭게 개설됐다. 특히, 이번 러시아 항로는 러시아의 캄차카반도의 페트로파블롭스크-캄차트스키(Petropavlovsk-Kamchatskiy)를 처음으로 직기항하는 항로로, 항만 적체 문제가 발생 중인 연해주 항만 기항 시보다 항로 정시성이 확보되어 물동량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최근 러시아 물동량이 약 50%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금번 개설하는 러시아 항로의 안정화를 통해 지속적인 물동량 증대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선사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