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상반기 연안여객 수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

- 상반기 연안여객 수 42만 1천 명…코로나19 이전인 ’19년 상반기 90% 수준 육박- 연안터미널 주차장 확보, 캠페인 추진 등 여객 100만 명 향해 박차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8/02 [10:06]

인천항연안여객터미널, 상반기 연안여객 수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

- 상반기 연안여객 수 42만 1천 명…코로나19 이전인 ’19년 상반기 90% 수준 육박- 연안터미널 주차장 확보, 캠페인 추진 등 여객 100만 명 향해 박차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8/02 [10:06]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사진제공=IPA)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사진제공=IPA)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 이하'IPA')는 상반기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이용객이 전년 동기대비 22.3% 증가한 42만 1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자료제공=IPA)
(자료제공=IPA)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연안여객 수송실적 46만 6천 명의 90% 수준으로 회복한 수치이다.

항로별로는 ?(인천-백령) 14만 7,494명 ?(인천-이작) 10만 4,061명 ?(인천-덕적) 10만 1,012명 ?(인천-연평) 4만 6,955명 ?(인천-제주) 1만 3,992명 ?(인천-풍도) 8,319명 순이다.

IPA는 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의 영향으로 관광 수요가 증가하고, 선박 수리로 임시 휴항했던 인천-제주 간 여객선이 5월부터 운항을 재개하며 연안여객 이용객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인천-백령 항로는 전년동기 대비 30.9% 증가하며 연안여객항로 중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평소 관광객의 이용이 많은 인천-백령 항로의 특성상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하계 휴가철을 맞아 연안여객터미널 이용객의 증가세가 이어지고 현 추세가 유지될 경우, 연말에는 지난해 연간 이용객인 76만 3,054명보다 30%이상 증가한 100만 명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IPA는 전망하고 있다. 

IPA는 본격적인 하계 휴가철을 맞아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10일까지 ’하계 휴가철 연안여객 특별수송대책‘을 추진하고 옹진행 연안여객터미널 주차장과 제주행 주차장을 통합 운영 중이며, 연안여객터미널 임시 주차장 108면을 추가 확보하는 등 관광객 편의제공에 힘쓰고 있다.

또한, 지난달 29일과 30일에는 하계 휴가철 해상안전 캠페인을 통해 ?연안여객선 내 안전수칙 ?연안여객선 내 구명조끼 위치 및 착용법 ?심폐소생술 알고가기 ?긴급상황 발생시 신고(119) 등의 내용이 담긴 ’안전한 섬여행‘ 홍보물과 부채를 제공한 바 있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증가하는 연안여객 이용객 실적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고객들이 안전하게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꾸준한 서비스 개선을 통해 터미널 이용 만족도 향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IPA는 연안여객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월부터 연안 섬 관광 서포터즈를 운영하고 있으며, 연안 섬 내 관광지를 온라인으로 간접 체험할 수 있는 연안 섬 랜선투어 영상을 제작해 지난달부터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watch?v=5XVzxbx9CjU)을 통해 알리고 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