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IPA, 인천항 화물 유치 총력...화주기업 직접 찾아 이용 장점 알려

- 인천항 인근 산업단지 및 수도권 포함한 중부권 화주기업 마케팅 추진- 인천항 이용 물류비 절감 방안, 인천항 주요 항로 등 소개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8/07 [14:07]

IPA, 인천항 화물 유치 총력...화주기업 직접 찾아 이용 장점 알려

- 인천항 인근 산업단지 및 수도권 포함한 중부권 화주기업 마케팅 추진- 인천항 이용 물류비 절감 방안, 인천항 주요 항로 등 소개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8/07 [14:07]
인천항만공사 CI(제공=IPA)
인천항만공사 CI(제공=IPA)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 이하’IPA’)는 수도권 등 중부지역 산업단지 화물을 인천항으로 유치하기 위해 각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7일 밝혔다. 

IPA는 ?제1선 타깃지역을 인천 남동, 부평, 주안 산업단지 ?제2선 타깃지역을 시화·반월, 김포, 검단, 부천 ?제3선 타깃지역을 경기북부·남부지역, 충청권으로 분류하고 인천항 설명회, 1:1면담, 설문 조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IPA는 가장 근거리에 있으며 상호 간 탄탄한 네트워크가 형성되어있는 제1선 타깃 지역 화주기업과는 상시 연락 체계를 구축하고, 원활한 수출입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상시 제공하는 등 꾸준한 고객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제2선 타깃지역 산업단지는 화물 유치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인천항 이용 및 인지도에 관한 인식’을 조사 중이며, 수도권에 위치한 인천항의 지리적 장점을 강조하고 물류비 절감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인천항 이용 경험이 없는 중·소 수출입 화주기업을 방문해 1:1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12일에는 IPA는 시화지역 내 여성 CEO 40여 명을 대상으로 인천항의 장점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으며, 인천항 이용 애로점과 물류 관련 문의 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개별 면담을 진행 중이다.

또한 같은 달 29일에는 부천시 산업단지를 찾아 ?인천항 컨테이너 정기노선 ?물류흐름 단계별 비용 절감 방안 ?화주기업 대상 인센티브 세부내용 등 인천항의 경쟁력에 관해 설명했다.

제3선 타깃 지역은 화주기업의 수출입 화물을 국내 여러 항만으로 분산하지 않고 인천항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오는 10월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필 마케팅실장은 “중부지역 중·소 화주기업의 물류 프로세스 효율화와 비용 절감을 위해 타깃지역 별 설명회를 기획됐다”며 “인천항의 물동량 증대를 위해 더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항만공사, IPA, 인천항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