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항↔태국/베트남 29번째 신규항로 개설

- 인천-태국·베트남 연결하는 ‘뉴 차이나 익스프레스3’(NCX3) 서비스 5일 인천항 운영 개시- 2천 5백TEU급 선박 4척 투입, 주 1항차 취항으로 연간 5만TEU 이상 처리예상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7/05 [10:19]

인천항↔태국/베트남 29번째 신규항로 개설

- 인천-태국·베트남 연결하는 ‘뉴 차이나 익스프레스3’(NCX3) 서비스 5일 인천항 운영 개시- 2천 5백TEU급 선박 4척 투입, 주 1항차 취항으로 연간 5만TEU 이상 처리예상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7/05 [10:19]
NCX3 서비스에 투입되어 인천 신항 SNCT에 입항한 에이피엘 카이로(APL CAIRO)호(사진제공=IPA)
NCX3 서비스에 투입되어 인천 신항 SNCT에 입항한 에이피엘 카이로(APL CAIRO)호(사진제공=IPA)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 이하‘IPA')는 외국적 선사인 CNC(프랑스 국적)·RCL(태국 국적)·PIL(싱가포르 국적)의 뉴 차이나 익스프레스3(NCX3) 서비스가 5일 인천항에서 공동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NCX3는 주 1항차 서비스로 인천항을 출발해 중국, 태국 등을 거쳐 베트남으로 향한다. 2천 5백TEU급 선박 4척이 투입되며, 연간 5만 TEU 이상의 물동량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첫 항차로 에이피엘 카이로(APL CAIRO)호가 5일 오전 7시 인천 신항 선광 컨테이너터미널(SNCT)에 입항했으며, 상세 기항지는 인천-중국 칭다오(Qingdao)-상해(Shanghai)-태국 람차방(Laem Chabang)-베트남 호치민(Ho Chi Minh)-중국 톈진신강(Xingang)-다롄(Dalian)-인천이다.

IPA에 따르면, NCX3 서비스는 올해 인천항에 개설된 5번째 컨테이너 항로이며, 인천과 태국·베트남 간 컨테이너 정기 서비스는 총 29개가 되었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사장은 “태국·베트남향 서비스 증가로 인천항의 경쟁력이 강화되고 수도권 화주·포워더의 선택 폭이 넓어질 것”이라며, “기존항로 활성화와 신규항로 안정화를 위해 인센티브 프로그램 운영, 화주유치 등 물류 활성화 촉진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전개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