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성서에 등장하는 삭개오의 이야기 - 뮤지컬 '여리고의 봄' 티켓 오픈

편집부 | 기사입력 2015/09/03 [09:45]

성서에 등장하는 삭개오의 이야기 - 뮤지컬 '여리고의 봄' 티켓 오픈

편집부 | 입력 : 2015/09/03 [09:45]



[내외신문=시사N] 성서에 등장하는 삭개오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뮤지컬 '여리고의 봄'이 오는 10월 8일부터 11월 1일까지 종로5가 가나의 집 열림홀 극장에서 공연된다.

'여리고의 봄'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박히기 얼마 전, 여리고를 지나면서 벌인 행적을 무대에 옮긴다.

때는 AD 33년, 로마제국의 시대.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목인 여리고에 예수라는 젊은이에 관한 기이한 풍문이 봄과 함께 불어온다. 눈먼 이는 눈을 뜨고, 앉은뱅이는 일어서고, 문둥병자는 피부병이 낫는다는 이야기도 모자라 오병이어의 기적까지 일으켰다는 믿을 수 없는 예수의 이야기를 주인공 삭개오가 듣게 된다.삭개오는 이 달콤한 꿍꿍이를 품고 예수와 동업하기 위해 그를 만나러 광장으로 가는데...

실제 성서 속의 삭개오 이야기는 매우 짧다. 그는 예수를 보러 나무 위에 올라갔고, 그런 그를 예수는 내려오라고 말하며 삭개오의 집에 머물겠다고 한다. '무슨 이유에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삭개오는 나무에서 내려온 후 예수에게 자신의 재산 절반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고, 누군가에게 자신이 강제로 빼앗은 것이 있다면 네 배로 갚아준다.

'여리고의 봄'은 생명의 회복에 관한 이야기다. 예수를 만나 삶의 참된 가치를 깨닫고 웃음을 되찾은 삭개오를 통해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며 사랑과 기쁨을 나누는 것이 행복임을 17곡의 뮤지컬 넘버와 신나는 안무, 그리고 풍부한 시청각 이미지를 통해 경쾌하게 전달한다.
[최윤경 기자 / news@sisa-today.com]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