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항, 서비스 다양화 통한 경쟁력 확보 위해 해상-철도 복합운송 확대에 힘써

인천항-러시아·중앙아시아 등을 카페리와 철도로 연결해 화물을 움직이는‘인천항 Sea&Rail 복합운송’…유관기관 및 협력사와 파트너십 강화로 서비스 확대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4/07 [10:19]

인천항, 서비스 다양화 통한 경쟁력 확보 위해 해상-철도 복합운송 확대에 힘써

인천항-러시아·중앙아시아 등을 카페리와 철도로 연결해 화물을 움직이는‘인천항 Sea&Rail 복합운송’…유관기관 및 협력사와 파트너십 강화로 서비스 확대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4/07 [10:19]
인천항 씨앤레일(Sea&Rail) 복합운송 안내도(IPA제공)
인천항 씨앤레일(Sea&Rail) 복합운송 안내도(IPA제공)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 이하’IPA’)는 인천항의 물류모델 다변화를 통한 물동량 창출을 위해 ‘인천항 씨앤레일(Sea&Rail) 복합운송’ 서비스 확대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고 7일 밝혔다.

‘인천항 씨앤레일 복합운송’은 인천-중국 간 카페리 화물을 중국횡단철도(Trans China Railway, TCR), 만주횡단철도(Trans Manzhouli Railway, TMR) 및 몽골횡단철도(Trans Mongolian Railway, TMGR)를 통해 중국·러시아·중앙아시아 각지로 운반하는 서비스이다.

IPA에 따르면, 지난해 ?단둥(丹?, Dandong) ?잉커우(?口, Yingkou) ?칭다오(??, Qingdao) ?웨이하이(威海, Weihai) ?롄윈강(連雲港, Lianyungang) 등 인천항 5개 카페리 노선을 활용한 ‘인천항 씨앤레일 복합운송’의 물동량은 총 6,237TEU로 인천항 전체 물동량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나,

‘인천항 씨앤레일 복합운송’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운임이 상대적으로 낮고, 소요시간은 30%가량 단축할 수 있다는 점이 화주와 포워더가 해당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주된 이유이다. 주요 수출 화종으로는 중고차, 식료품  등이고, 수입 화종으로는 전자제품, 잡화 등이 있다.

먼저, IPA는 ‘시안국제항무구관리위원회’, ‘산동성항구집단유한공사’ 등과의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항만-육상 복합운송의 효율적 연계와 물동량 증대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또한, ‘인천항 씨앤레일 복합운송’의 주요 화물인 중고차의 원활한 수출을 위해 국내 주요 포워더 및 한국중고차수출조합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중앙아시아로 향하는 철도 운송 이용을 확대할 방침이다.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베리아횡단열차(Trains Siberian Railway, TSR) 공급망이 중단됨에 따라 중국횡단철도(TCR)의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카페리와 TCR 등의 철도를 연계한 복합운송 서비스로 인천항이 복합물류 선두주자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항만공사, IPA, 인천항, Sea&Rail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