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성료. "잊지 못할 작품. 영광이고 행복했다"
상태바
에이핑크 정은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성료. "잊지 못할 작품. 영광이고 행복했다"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1.05.3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은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나타샤 역 완벽 소화...호평 일색 후기 '화제'
- 정은지, 라디오DJ-예능-뮤지컬 다채로운 분야서 종횡무진 '만능 퀸'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Apink)의 정은지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정은지는 지난 30일 서울 유니버셜아트센터에서 막을 내린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마지막 공연을 마친 후 개인 SNS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 정은지 /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공연 종영 후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 정은지 /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공연 종영 후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정은지는 "관객분들이 아낌 없이 보내주신 박수 덕분에 마음 잡고 공연할 수 있었어요. 감사합니다."라며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한편, "너무 많은 감정을 함께했던 작품이라 아마 제 인생에서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아요. '나타샤'로서 무대를 하는 것과 동시에, '그레이트 코멧'의 팬으로서 무대를 바라볼 때도 있었는데, 언제, 어떻게 바라보아도 멋지고 훌륭한 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습니다."라고 공연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그레이트 코멧'은 현재 미국 공연계 유명 작곡가 겸 극작가인 데이브 말로이가 톨스토이의 걸작 소설 '전쟁과 평화' 중 일부 스토리를 기반으로 연출가 레이첼 챠브킨과 손을 잡고 만든 성스루(sung-through) 뮤지컬이다.

'그레이트 코멧' 정은지/나타샤 역
'그레이트 코멧' 정은지/나타샤 역

 

정은지는 극중 전쟁에 출전한 약혼자를 그리워하는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스무 살의 여인 '나타샤' 역을 맡아 관객들에 가슴 벅찬 연기를 선사해 호평 일색의 관람 후기로 화제를 모았다. 2012'리걸리 블론드', 2014'풀 하우스' 이후, 6년여 만에 '그레이트 코멧'으로 뮤지컬에 복귀한 정은지는 섬세한 감정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정은지만의 '나타샤'를 완성시켜, 뮤지컬 배우로서의 가능성과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를 더했다.

정은지가 속한 그룹 에이핑크는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K팝 대표 걸그룹으로, 'Mr.Chu', 'NoNoNo', '덤더럼(Dumhdurum)'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기며 큰 사랑을 받아왔다. 정은지는 올초 KBS2 예능 '수미산장'의 막내 산장지기로 합류해 센스 있는 입담과 넘치는 적응력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20197월부터 KBS FM '정은지의 가요 광장'DJ를 맡아 안정적인 진행으로 활약하는 등 '만능 퀸'다운 다재다능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