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중수부,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관련자 21명 구속..
상태바
대검 중수부,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관련자 21명 구속..
  • 김봉화
  • 승인 2011.05.0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을 조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검사장 김홍일)는 2일 부산저축은행 대주주와 임직원이 실질적 주인인 페이퍼컴퍼니(SPC) 120여개를 만들어 4조5942억원을 불법대출해주고 2조4천억원 규모의 회계분식을 한 혐의 등으로 박연호 부산저축은행그룹 회장,김양 부회장 등 대표 10여명을 구속 기소하고 임직원 및 공인공계사 등 관련자 11명을 불구속 수사했다.2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중수부 기자실에서 우병우 수사기획관이 브리핑을 하고있다.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중간수사 발표에서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친인척 등의 명의를 빌리거나 컨설팅회사,공인회계사 등의 도움을 받아 설립한 페이퍼컴퍼니가 총120개로 이 은행의 실체는 전국 최대 규모의 시행사"라고 밝혔다.

이어 "120개 SPC 들은 부산저축은행 영업팀 1~4 팀 직원들이 법인인감과 통장을 관리하며 임직원을 추천하는 등 실질적인 지배로 도저히 금융기관이라고 볼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부산저축은행이 영업정지 이전에 불법으로 인출해 준 명단에 정치인이 얼마나 포함되었냐는 질문에는 "현재 정밀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 말 할 수 없다"고 말하며 "현재 검찰이 불법대출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임으로 영업정지 직전 예금인출에 대한 조사는 별건으로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김봉화 기자 kbh@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