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독립유공자 후손 56명에게 장학금 전달
상태바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 독립유공자 후손 56명에게 장학금 전달
  • 이소영 기자
  • 승인 2020.09.09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3년도 안창호 선생이 독립운동을 위해 조직한 흥사단의 유지를 이어온 시민단체

국고 지원 없이, 오로지 모금 활동과 후원 사업으로 해마다 50명 이상의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5000만원 이상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시민단체가 있다. 1913년 안창호 선생이 독립운동 및 교육을 위해 설립한 흥사단의 유지를 받든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매년 전국 독립유공자 후손 가운데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매년 전국 독립유공자 후손 가운데 장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상임대표 이춘재)가 올해 전국 독립유공자 후손들 가운데 56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총 335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본부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모금 활동과 후원 사업을 통해 올 10월, 상반기 때와 같은 장학금을 다시 지원할 계획이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해마다 50명 이상의 장학생을 선발해 고등학생에게는 졸업까지 해마다 100만원, 대학생에게는 20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한다. 2020년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고등학생 45명, 대학생 11명의 장학생을 선발했다.

이춘재 상임대표는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지원은 진정한 나라 사랑을 실천하고 민족의 긍지를 높인 독립운동가분들을 예우하는 길”이라고 강조하며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더 많은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장학금 지원 기회를 확대하고 독립유공자 후손을 대상으로 리더십 함양을 통한 미래 지도자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2005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총 650여명의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총 30회, 5억7250여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장학금 사업 외에도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역사 탐방, 미래 지도자 육성을 위한 리더십 함양 등의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장학금 모금은 일반 시민, 해피빈, 카카오같이가치, KT&G, 사랑의 열매, 기업 등의 후원과 도움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이춘재 상임대표, 신동선, 나종목, 김전승, 이송, 지정호 공동대표들이 여러 분야에서 후원금 모금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현재 카카오같이가치를 통해서도 모금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흥사단 독립유공자후손돕기본부는 이념과 사회 갈등을 넘어 한국 사회가 힘을 모으는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한의 자랑스러운 독립운동 역사를 지속해서 재조명할 계획이다.

흥사단 개요

흥사단(興士團, Young Korean Academy)은 1913년 도산 안창호 선생이 민족의 자주독립과 번영을 위해 창립한 민족운동 단체이며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으로 독립유공자후손돕기 운동, 민족 통일운동, 투명사회 운동, 교육 운동 등을 비롯해 지역사회 시민운동을 꾸준히 전개해오고 있다.

후원 및 안내 웹사이트: http://www.yka.or.kr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