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곡성군, 동자개, 붕어 등 토종 치어 6만 마리 방류

- 수생태계 복원과 토속 어족 자원 보존 위해 희망 방류행사 개최 -

전용욱 기자 | 기사입력 2022/09/22 [16:06]

곡성군, 동자개, 붕어 등 토종 치어 6만 마리 방류

- 수생태계 복원과 토속 어족 자원 보존 위해 희망 방류행사 개최 -

전용욱 기자 | 입력 : 2022/09/22 [16:06]

 

[내외신문/전용욱 기자] 곡성군(군수 이상철)이 22일 섬진강 지류인 옥과천과 곡성천 일원에서 토종어류 치어 희망 방류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곡성군 주최하고 푸른곡성21실천협의회, 한국수자원공사 영산강 섬진강 유역본부, 곡성군 산림조합이 공동 주관했다. 행사장은 영산강유역환경청, 전라남도, 한국석유공사 곡성지사 등 관계 기관은 물론 지역 주민, 우암어린이집 유치원생, 관광객 등 200여 명으로 붐볐다. 최근 환경에 대해 높아진 관심을 여실히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다.

 
참여자들은 동자개, 붕어 등 토종 치어 6만 마리를 방류하며 건강한 하천 생태계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곡성군 역시 이번 치어 방류가 수생태계 복원과 토속 어족 보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행사에 참여한 곡성군 이상철 군수는 “오늘 방류된 치어들이 잘 성장해서 섬진강 수생태계가 더욱 건강해지는 데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곡성군에서는 지난해에도 곡성천 등에 치어 3만 여 마리가 방류된 바 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전남, 전라남도, 곡성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