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인천시, 건축공사장 재해 선제대응한다.

2. 21일부터 30일간, 건축공사장 민·관합동점검 실시 관내 건축공사장 1,116개 현장, 대형건축공사장은 민·관합동점검 2. 7.(월) 시 및 군?구 담당 국장 회의 개최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2/08 [08:42]

인천시, 건축공사장 재해 선제대응한다.

2. 21일부터 30일간, 건축공사장 민·관합동점검 실시 관내 건축공사장 1,116개 현장, 대형건축공사장은 민·관합동점검 2. 7.(월) 시 및 군?구 담당 국장 회의 개최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2/08 [08:42]
7일 시 균형발전정부시장 주재로 시 및 군?구 국장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했다.(사진제공=인천시청)
7일 균형발전정부시장 주재로 시 및 군?구 국장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했다.(사진제공=인천시청)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인천광역시가 시민안전을 위해 건축공사장 재해에 선제대응하기로 8일 밝혔다.

시는 광주 공동주택 시공현장 붕괴 사고를 계기로 건축공사장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 및 안전관리 실태에 대한 종합적인 점검 및 실태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오는 2월 21부터 4월 5일까지 30일간 관내 시공주인 건축공사장 1,116개소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중 대형 건축공사장 105개에 대해서는 시에서 민?관 합동안전점검반을 편성하여 점검을 실시하며, 나머지 현장에 대해서는 건축 인?허가 기관인 군?구와 LH 및 iH에서 자체점검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건축공사장 민?관 합동안전점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7일 시 균형발전정부시장 주재로 시 및 군?구 국장이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와 군?구의 역할 및 건축공사장 안전점검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회의에서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서로 협력해서 안전점검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안전사고 예방과 관련한 제도적 장치는 관련법에 잘 마련되어 있으나, 그동안 안전 불감증으로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아 안전사고가 일어나는 일이 많았다는 점에 착안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시는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법령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며, 점검이 완료된 후에는 군?구 자체점검 결과까지 취합하고 이를 종합 분석하여 인천만의 건축공사장 안전관리 방안을 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안전점검은 시 및 군?구 공무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5개 점검반으로 편성하고, 점검반 별로 시민이 모니터링 하는 방식으로 실시하며, 세부점검 일정에 따라 현장을 방문하여 점검한다. 주요 점검항목은 국토교통부에서 작성한 ‘공사현장 주요 점검항목별 관련 기준 및 확인사항’을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그동안 실시하던 안전점검과 달리 공무원뿐 아니라 분야별 기술사 등 외부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하는 점검으로, 처음 시도되는 점검 방식인 만큼 점검과정 및 점검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택상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끝까지 관심을 가지고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내외신문 부국장
내외신문 금감원 출입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광역시, 인천시, 안전점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