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상태바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2.06.02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대통령실이나 미국 백악관 이나 큰소리를 내면 불이익을 받는데...출입기자들 1년에서 ~3년 출입정지 이런 위험부담?을 무릅쓰고 큰소리로 소리친 이유가 "한국가수가 백악관에서 환대를 받는 모습에 너무 감동해서 소리를 지르게 됐습니다" 라고 전했다. 

큰소리로 "감사합니다"를 외친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는 내외신문을 비롯 인기협 회원사에 백악관 소식을 전하는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으로 백악관을 출입하고 있다. 

한편, 백악관 기자실을 방문한 BTS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한 영어와 한국어 의견 표명했으며, 이날 백악관 기자실에는 가장 많은 한국기자들이 참석했고 아시아권 기자들로 문정성시를 이뤘다는 후문이다. 

윌리엄문 대기자의 표현을 빌리자면 "한국기자들은 백악관 들어오면 수도승같이 말이 없는데 이날은 bts에게 "감사합니다" 등 연신 환호를 했다" 면서 "이런일은 그동안 백안관에서 한번 보지못한 장면이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