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최부자집 300년을 이어온 이유
상태바
경주 최부자집 300년을 이어온 이유
  • 윤병화 회장
  • 승인 2021.07.2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부자집 가문이 지켜온 가훈은 오늘날 우리에게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한다.
사진=윤병화 페이스북 캡쳐
사진=윤병화 페이스북 캡쳐

부자 3대를 못간다는 말이 있다.그러나 경주 최부자집의 만석군 전통은 이 말을 비웃기라도 하듯 1600년에서 1900년 중반까지 무려 300여년 동안 12대를 내려오며 만석군의 전통을 이었고 마지막인 1950년 전 재산을 스스로 영남대 전신인 대구대학에 기증 함으로써 스스로를 역사의 무대위로 던지고 사라졌다.그러면 300년을 넘게 만석군 부자로 지켜올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최부자집 가문이 지켜온 가훈은 오늘날 우리에게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한다.

1. 절대 진사 이상의 벼슬은 하지 말라. 높은 벼슬에 올랐다가 세파에 휘말려 집안에 화를 당할 수 있다.

2. 재산은 1년에 1만석 이상을 모으지 말라.지나친 욕심은 화를 부른다. 일만석 이상의 재산은 이웃과 사회에 환원한다.

3. 나그네를 후하게 대접하라.누가 와도 넉넉히 대접하여 푸근한 마음을 갖게한 후 보냈다.

4. 흉년에는 남의 논밭을 매입하지 말라.흉년에 먹을 것이 없어서 남들이 싼값에 내 놓은 논밭을 사서 그들을 원통하게 해서는 안된다.

5. 가문에 며느리들이 시집 오면 3년 동안 무명옷을 입혀라. 내가 어려움을 알아야 다른 사람의 고통을 헤아릴 수 있다.

6. 사방 100리 안에 굶어 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특히 흉년에는 양식을 풀어 이웃에 굶는 사람이 없게 하라.

(경주 최부잣집 300년 부의 비밀 중에서)

최부자 가문의 마지막 부자였던 최준(1884-1970)의 결단은 또 하나의 인생 사표(師表)이다.자신이 못다 푼 신학문의 열망으로 영남대학의 전신인 대구대와 청구대를 세웠고 백산상회를 세워

독립자금을 지원했던 그는 노스님에게서 받은 다음의 금언을 평생 잊지 않았다고 한다.

""재물은 분뇨(똥거름)와 같아서 한 곳에 모아 두면 악취가 나 견딜 수 없고 골고루 사방에 흩뿌리면 거름이 되는 법이다""

삶의 기본을 어기지 않고 흐르는 물처럼 자연에 순응하며 사랑하고 나누며 살자구요.(reposted)


주요기사
이슈포토
  • [BIFAN]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작품상 '랑종' 무관중 온라인 폐막식으로 안전하게 마무리 (2021.7.8.~7.18)
  • 서해해경청,‘해양경찰 신(新)헌장 조형물’설치
  • 쉴만한물가 2호 출간
  • 국민 분통 터트리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
  • 내추럴 사이즈 모델 콘테스트 최우수상 수상자 표지영의 매력 넘치는 섹시미 발산
  • 유기홍 의원,"교육 뺑소니범 최재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