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봉길 의사 탄신 기념식서 김원웅 광복회장, -한미워킹그룹 일제 통감부 연상시킨다
상태바
윤봉길 의사 탄신 기념식서 김원웅 광복회장, -한미워킹그룹 일제 통감부 연상시킨다
  • 김원웅 광복회장
  • 승인 2020.06.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통렬한 비판

김원웅 광복회장이 20일 충남 예산 충의사에서 열린 매헌 윤봉길의사 탄신 112주년 기념식에 참석,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통렬히 비판하는 내용의 축사를 하여 눈길을 끌었다.

 김 회장은 윤봉길 의사께서 던진 폭탄으로 일본 육군대신 시라가와 요시노리가 사망했다. 독립군 토벌부대였던 간도특설대에 몸담았고, 그가 흠모하던 시라가와 요시노리로 창씨개명한 백선엽을 국군의 아버지라고 한다면, 윤봉길 의사의 죽음이 얼마나 허망하겠는가?”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2년 전 남북정상이 4·27합의를 했다. 합의문의 핵심적 가치는 민족자주의 원칙이란 문구다. 그러나 미국의 제안으로 설치한 한미워킹그룹의 제동으로 그 합의가 휴지화되었다. 한국의 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있는 한미워킹그룹은 한 세기 전 일제가 조선의 안녕과 평화를 지켜준다는 미명으로 통감부를 설치하여 주권침탈을 자행했던 수모의 역사를 상기시킨다고 말했다.

. 예산군이 주최하고 문화재청이 주관한 윤봉길 다시 태어나 만나다제하의 이날 행사에는 양승조 충남지사, 김원웅 광복회장, 이태복 월진회 회장, 홍문표 의원, 윤주경 의원과 지역의 단체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양승조 도지사는 윤봉길 의사의 정신은 통일이라고 역설했고, 홍문표 의원은 윤 의사는 자유를 위해 투쟁하였고, 자유 한국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