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의반란 3화] 하남시 코스트코로 보여진 말뿐인 전통시장 살리기.. 이면에는 "대형로펌과 영혼없는 공무원이 있었다"
상태바
[을의반란 3화] 하남시 코스트코로 보여진 말뿐인 전통시장 살리기.. 이면에는 "대형로펌과 영혼없는 공무원이 있었다"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0.01.1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와 광주시의 단순비교를 해봐도 같은 인구 30만정도 되는데 광주시는 대형마트 1개 존재

1개마트만 존재해도 광주 대표적 전통시장 경안시장의 폐업률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 반면 하남시는 인구는 광주시 보다 조금 더 적다고 하는데 대형마트 5개와 하나로클럽까지 들어오기 전 이라는데 이런일이 일어나기 까지 상황에 대해 좀 더 탐사 취재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참담한 고양시의 소상공인 행정...소상공인 탐방 르포..경기도의 대대적 감사 필요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서울 강서구 S 통증의학과 주사바늘 폐에 찔러 응급상황 발생..의료사고 인정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