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의반란 3화] 하남시 코스트코로 보여진 말뿐인 전통시장 살리기.. 이면에는 "대형로펌과 영혼없는 공무원이 있었다"
상태바
[을의반란 3화] 하남시 코스트코로 보여진 말뿐인 전통시장 살리기.. 이면에는 "대형로펌과 영혼없는 공무원이 있었다"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0.01.1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와 광주시의 단순비교를 해봐도 같은 인구 30만정도 되는데 광주시는 대형마트 1개 존재

1개마트만 존재해도 광주 대표적 전통시장 경안시장의 폐업률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 반면 하남시는 인구는 광주시 보다 조금 더 적다고 하는데 대형마트 5개와 하나로클럽까지 들어오기 전 이라는데 이런일이 일어나기 까지 상황에 대해 좀 더 탐사 취재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
  • [포토] 장혜진 '행복한 미소'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 보수단일후보 가능할까?
  • ´미투 무혐의´ 김흥국 심경고백… ˝믿어준 가족 고마워, 미투 지목 여성 수감中˝
  • ′우한 폐렴′ 중국 여성 치료비 한국 부담에 ′갑론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