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저위험 의료기기 허가 ‘인증으로 전환’
상태바
식약처, 저위험 의료기기 허가 ‘인증으로 전환’
  • 편집부
  • 승인 2015.07.23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이상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는 위험도가 거의 없거나 낮은 1,2등급 의료기기가 오는 29일부터 인증.신고제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이번 전환은 지난 1월 ‘의료기기법’개정을 통해 식약처가 수행하던 저위험 의료기기의 허가.신고 업무를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이하 ‘기술지원센터’)가 수행토록 관리 체계를 개선한데 따른 것이다.

 

기술지원센터(서울특별시 구로구 소재)로 위탁된 업무는 ▲의료기기 제조(수입) 인증.신고 수리 ▲조건부 의료기기 제조(수입) 인증.신고수리 ▲의료기기 제조(수입) 변경 인증 ▲인증서 재교부 ▲영문증명서 발행 등이다.

 

기술지원센터는 1등급 의료기기의 신고와 2등급 의료기기의 경우는 이미 허가 또는 인증을 받은 제품과 구조.작용원리.성능.사용목적 등이 본질적으로 동등한 의료기기만 인증하게 된다.

 

새로운 의료기기나 장시간 착용해 인체에 생물학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콘택트렌즈, 환자 정보보호 같은 보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유헬스케어 의료기기 등의 2등급 의료기기는 식약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식약처는 “앞으로 의료기기 인증업무에 대해 민원인에게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센터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등 인증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는 인증.신고수리 업무를 수행하게 되는 ‘의료기기인증본부’를 설치하고, 지난 22일 식약처 및 관련 단체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