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국회의장 "북한 비핵화,평화 정착을 위해 양국 협력해야"
상태바
韓-美 국회의장 "북한 비핵화,평화 정착을 위해 양국 협력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8.0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표 -펠로시 한미 국회의장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추진
-전문직 비자 쿼터,입양.시민권 입법 논의 김치의 날 지정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한미 양국 국회의장이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김진표 국회의장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4일 국회에서 약 1시간 정도 회담한 뒤 내놓은 공동언론발표문에서 "한=미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미 의장은 이어 "한미 동맹이 군사 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는 데 주목하며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검토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미 의회가 작년 말 '인프라법'에 이어 지난달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을 통과시킨 점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에 진출한 우리(한국) 기업에 대한 실질적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국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며 "첨단 기술 및 공급망 협력을 인적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전문직 비자 쿼터 입법화,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 법안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의회 대표단 순방에는 3가지 중요 목적이 있는데 안보, 경제, 거버넌스"라며 "미국과 한국은 3개 분야 모두를 굉장히 탄탄히 구축하고 있어 서로에게 많이 배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김 의장이 제안한 한미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에 대해 "그레고리 믹스 뉴욕주 하원 외교위원이 위원장인데, 70주년 양국 동맹 기념 결의안 통과를 약속했다"며 양국이 결의안 채택에 뜻을 같이했다.

김 의장은 "우리는 한미 동맹이 군사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데 주목하면서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 한-미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