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기록적인 폭우 피해지역 특별재난구역 선포해 지원해야"
상태바
주호영 "기록적인 폭우 피해지역 특별재난구역 선포해 지원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8.0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수 재난지역 즉시 지원에 나서야-
6일 오전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날 수해지역인 경기도 이천과 충북 충주·단양을 다녀온 일을 전하며 지역별로 폭우로 인한 피해 상황이 광범위한 만큼 중앙정부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6일 오전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날 수해지역인 경기도 이천과 충북 충주·단양을 다녀온 일을 전하며 지역별로 폭우로 인한 피해 상황이 광범위한 만큼 중앙정부가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록적인 폭우에 이천, 충주, 제천, 단양, 철원, 연천, 파주 등 많은 지역이 커다란 피해를 입어서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직접적인 지원을 아끼지 말아햐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저희들은 어제 경기도 이천과 충북의 단양, 제천 비 피해 현장 지역을 둘러보고 긴 시간은 아니지만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태고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역별로 피해 상황이 심각하고 광범위한 만큼 시급히 중앙정부가 특별재난구역지정을 선포해서 예비비와 특별예산 등 가용한 모든 자원을 투입해서 복구와 주민 보호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라고 국회 차원에서도 도울 수 있는 모든 방안들을 강구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또한 "미래통합당은 어제 두 곳으로 나누어 봉사활동을 했지만 날이 개면 시·도당별로 자원봉사단을 조직해서 피해복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도록 할 것이며 또 수재의연금 모금에 저희 의원들이 모두 나서서 미약하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15년 전에 제정된 재해보상비 민가 100만원, 상가 200만원 현실에 맞지 않고 너무 적은 금액이어서 저희 당 박수영 의원이 상향개정을 촉구했지만 재해보상비도 현실에 맞게 상향하도록 하고 비 피해가 더 확산되지 않을까 지속적으로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바로바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