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고위당정협의회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논의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고위당정협의회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논의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2.05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에 만전 기할 것-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정세균 총리 등 각 부처 장관들이 5일 국회에서 고위당정청협의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정세균 총리 등 각 부처 장관들이 5일 국회에서 고위당정협의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5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대책과 방역 등을 논의했다.
 
이날고위당정청협의회에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정부측에서는 정세균 총리를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강경화 외교부 장관,박능후 복지부 장관과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이 참석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고위당정협의회의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과 경제 대책을 위해서 긴급하게 고위당정을 열게 되었으며 신종 코로나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걱정이 매우 크다"며 대응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행히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공조해서 적절히 대응을 잘하고 있고 방역과 치료에 전념하고 계신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고 국민들께서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의 시민의식이 최고의 방역이라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고위당정청협의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고위당정청협의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정부가 큰 틀에서 잘 대응하고 있지만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고 대응해야 하며 투명하고 신속한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국민 개인이 코로나 감염 맵 어플을 만들었다고 하는데 이런 부분도 정부가 세심하고 신속하게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활동이 많은 청년들, 자녀를 둔 학부모께서 특히 불안해하시는 것은 당연한 만큼 이제 개학철이 다가오는데 유치원과 초중고 학생 방역 대책을 잘 세워주시기 바란다"며 정부의 대책과 대음의 필요성을 강조 했다.

이어 "중국 유학생 복귀를 대비해서 개학 연기뿐만 아니라 감염예방 대책도 있어야 하며 약 5~6만 명이 중국에서 돌아온다고 하는데 젊은이들은 면역력이 좋기는 하지만 많이 오기 때문에 각 대학에서 준비를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