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기비스 접근에 일본 ‘긴장’
상태바
태풍 하기비스 접근에 일본 ‘긴장’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0.12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밤 9시쯤 도쿄 관통할 듯
사재기로 마트 텅텅 비어
태풍 하기비스의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태풍 하기비스의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긴장시키고 있다. 강력한 힘을 유지한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저녁 일본 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기상청은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12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도쿄 남남서쪽 약 470해상을 지나 일본 열도를 향해 북진하고 있고 밝혔다.

하기비스는 이날 오후 9시 도쿄 남서쪽 약 60해상에 도달, 시즈오카 현과 수도권 간토지방 남부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도쿄와 인근 지역이 태풍이 지나가는 길목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일본 기상청은 하기비스는 중심 기압 935hPa, 중심 부근 풍속 초속 45, 최대 순간풍속 초속 65의 세력을 갖춘 '상당히 강한' 태풍으로 분류했다. 하기비스는 일본 열도에 상륙하는 과정에서 많은 비도 뿌릴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들은 하기비스가 1958년 시즈오카와 간토 지방을 초토화하며 1200명을 희생시킨 가노가와(狩野川)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폭우를 동반할 것이라며 만반의 대비를 당부하고 있다.

도쿄 시민들은 고립에 대비해 마트 등에서 밥과 빵, 라면 등 비상식량 확보에 나서면서 일부 물품들은 품절 현상까지 보이고 있다.

대형마트, 백화점, 편의점 등 대부분도 영업을 중단하고 문을 닫았다. 편의점 '세븐일레븐'도 이날 수도권과 도카이 지방을 중심으로 1천개 점포의 영업을 중단했으며 수도권 전철도 대부분 운행을 멈췄다.

항공편도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결항 등이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기상청은 "자신의 목숨, 소중한 사람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바람과 비가 강해지기거나 밤이 되기 전에 지자체의 피난 권고에 따라 신속하게 안전을 확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뉴일남4] 문재인 대통령과 벌거벗은 자유한국당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연뉴남 8화] 가수 김건모 결혼..."잘 살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