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자체 전국 최초 ‘재정전략회의’ 개최 ‘781억 절감 발표’
상태바
부산시, 지자체 전국 최초 ‘재정전략회의’ 개최 ‘781억 절감 발표’
  • 서유진
  • 승인 2019.07.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핵심가치 이행을 위한 재정 운용 점검

▲ 부산시는 지난 5일  ‘2019 재정전략회의’를 개최했다.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는 지난 5일 재정사업 재구조화 결과를 발표하고 향후 5년간 재정 운용 목표 등을 논의하기 위한 ‘2019 재정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가재정 운영 방향과 전략을 점검하는 국가재정전략회의가 개최되지만, 지자체 차원의 ‘재정전략회의’는 전국 최초다. 재정의 군살을 줄이고 지속가능한 재정 추진을 목표로 지난해 11월 발표한 ‘민선 7기 재정혁신’의 핵심 과제이기도 하다.

시는 회의에서 2019년 재정사업 재구조화의 결과를 보고하고, 실·국·본부의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또 2020~2024년도 부산시 재정 운용전략(안)을 보고하고, 재정 운용 및 재정사업 재구조화 발전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오거돈 시장은 “시민과 약속한 사업을 위해서는 재정적 뒷받침이 필요하며, 시정 역점 분야인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저출산·고령화 대응은 물론, 정부 복지정책 확대로 지방비 부담이 대폭 증가할 것”이라며, “오늘 회의는 이런 부분에 공감대를 확대하고 재정 운용대책을 강구하는 자리이므로 실질적인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민선 7기 부산시는 그동안 지속가능한 재정을 위해 모든 실·국 먼저 재정사업 재구조화를 통해 불요불급한 지출을 줄여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실·국·본부장의 책임 아래 기존 사업의 성과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자율적으로 재정사업 재구조화를 추진한 결과, 올해 예산의 781억 원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특히 재정 운용전략은 부산시 재정 여건을 고려해 재정 운용 목표 및 재원 배분 방향, 수입 전망과 투자수요 분석 등을 다뤄 2020~2024년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의 실효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찬진 “새로운 최첨단 도시, 富者 동구”공약 제시...동구 3대 비전, 17대 정책 목표 제시”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