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16일 ‘방탄소년단(BTS)’ 부산 팬미팅 열린다
상태바
15일~16일 ‘방탄소년단(BTS)’ 부산 팬미팅 열린다
  • 정주은
  • 승인 2019.06.10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와 유관기관 준비사항 보고회 개최
관람객 안전·교통·편의 등 총력 지원 결의

▲오는 15일~16일 양일간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BTS) 부산 팬미팅’이 열린다.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오는 15일~16일 양일간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BTS) 부산 팬미팅’ 관람객 안전을 위한 시와 유관기관의 준비사항 보고회를 행정부시장 주재로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경호를 맡은 업체에서 행사 진행 상항, 관람객 대기 시 프로그램 운영, 관람객 입장과 퇴장 동선 등을 발표하고, 시와 구청의 관련 부서, 경찰, 교통공사 등이 관람객 안전을 위한 지원 사항에 대하여 논의했다.

부산도시철도공사는 공연 당일 관람객들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도시철도를 18회 증편 운행하고 안전요원을 배치한다. 이번 증편은 매년 최대 인파가 몰리는 불꽃 축제 수준의 증편 운행으로 최대 운행 횟수이다.

그리고 행사장 주변 가용주차장 3,282면을 확보, 불법 주정차 계도 활동, 대중교통 이용 홍보 등 관람객을 맞을 준비에 최선을 다한다.

또한, 부산지방경찰청에서는 교통정리와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A매치 경기 때에 배치한 2개 중대 이상의 경찰병력을 배치 할 계획이다. 행사장을 관할하고 있는 체육시설 관리사업소와 동래구, 연제구 소관부서에서도 지원 인력을 배치해 관람객 편의 등 부족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소방재난본부에서는 공연 당일 응급의료소 및 현장지휘소를 운영, 경미한 사고와 구급이 필요한 환자에 대비해 신속한 대응 태세를 갖추고, 올 스탠딩 공연으로 인한 탈진과 탈수 환자가 발생할 것을 대비해 의료진 확보와 구급약 비치 등 공연장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서 한 번 더 공연 주최 측에 당부하는 등 만일에 사태에 대비한 준비에 분주하다.

한편 부산시는 방탄소년단(BTS)과 팬들(아미)을 환영하는 마음을 전하기 위해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 영화의전당, 부산항대교 등을 활용해 방탄소년단(BTS)을 상징하는 색깔인 보라색 조명과 환영 메시지를 오는 11일~16일까지 송출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SNS에 글을 올려 “시가 앞장서서 교통에 불편이 없고, 무엇보다 안전사고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입장권 손에 쥐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남은 일주일을 기다리시겠지요? 평소보다 시간이 잘 안 간다 싶겠지만 그 기다림 만큼 더 큰 선물을 받으시리라 믿습니다.”라며 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민간에서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행사에 준비사항 보고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례적이나 전 세계 팬들의 이목이 부산에 집중되는 공연인 만큼 관람객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늘 보고회를 계기로 BTS 팬미팅을 보러 온 부산 시민과 관광객들이 부산에서 아름다운 추억을 남기고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