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화장품 기업 베트남에서 첫 단독 수출상담회 개최
상태바
부산 화장품 기업 베트남에서 첫 단독 수출상담회 개최
  • 정주은
  • 승인 2019.04.22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건 80만불 수출 계약

▲ 부산시와 부산화장품기업협회, 부산테크노파크의 참가 결의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부산 화장품 기업의 수출 판로개척을 위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B(Busan)-뷰티 부산 화장품 베트남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80만불 규모의 수출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부산시 화장품뷰티산업팀이 신설되고 처음으로 시와 부산화장품기업협회, 부산테크노파크가 힘을 합쳐 신남방 교두보인 베트남에 B-뷰티를 홍보하고, 신규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발맞추어 B-뷰티 제품 수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해 시가 직접 선두에 나선 행사로, 부산 화장품의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한 의미 있는 자리였다.

병원 화장품 브랜드 ㈜토아스, 테디베어 브랜드를 신규 런칭한 ㈜카나, 천연화장품 주라이프 등 17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베트남 빈 그룹의 유통협업회사 VSM사 등 베트남 바이어 30개 업체를 초청하여 진행됐다.

지난해 기준 약 150억 원 매출을 올린 국내 유아 화장품의 선두 기업 ㈜퓨엔은 스웨덴 유통그룹 베트남 현지법인 buy2SELL과 30만 불을 계약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뿌리는 보톡스 인트로덤 sp10 제품으로 10만불을 수출하고 있는 기업인 ㈜지엠플랜트는 한국 베트남 현지 유통법인 코스엔코비나와 20만 불의 수출계약을 했다.

㈜자연지애는 베트남 빈 그룹 유통협업회사인 VSM사와 10만 불, 두발화장품 전문기업인 ㈜에코마인은 베트남 현지기업인 TDIC와 20만 불 수출 계약을 하는 등 첫 수출상담회에서 총 80만불 규모의 큰 성과를 거뒀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 시장 등 해외 진출에 역점을 두고 부산만의 화장품뷰티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번에 만난 바이어를 오는 6월 27일부터 29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제1회 부산 화장품뷰티산업 박람회」에 재초청해 추가 수출성과를 달성할 계획이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