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인양 우선협상대상업체 선정
상태바
세월호 인양 우선협상대상업체 선정
  • 편집부
  • 승인 2015.07.15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세월호 모형(위)과 3D 정밀탐사 결과 비교

 

[내외신문=김현준 기자]세월호 선체 인양 우선 협상대상 업체에 상하이 살비지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해양수산부와 조달청은 세월호 선체인양 업체 선정을 위한 평가를 진행한 결과 상하이 살비지 컨소시엄, 차이나 옌타이 살비지 컨소시엄, 타이탄 마리타임 컨소시엄 순으로 협상우선순위가 결정됐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는 이달 초 평가위원의 기술평가 점수와 14일 오후 진행된 조달청 가격평가 점수 등을 종합한 결과로, 가격 개찰 결과 상하이는 851억 원, 옌타이와 타이탄은 각각 990억 원과 999억 원을 투찰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협상과정에서 제안내용이 변동되는 경우 계약금액은 증감될 수 있다.

 

해수부는 오는 20일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상하이 살비지 컨소시엄과 본격적으로 협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협상과정에서 세부 작업방법 및 계약조건 등에 대해 합의하고 최종 계약을 체결한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차순위 업체와 협상을 다시 시작하게 된다.

 

해수부는 성공적인 협상을 위해 보험, 법률, 회계, 기술, 계약 등 분야별 전문가들로 협상단을 구성했고, 협상과정에서 업체가 제안한 기술내용 및 계약조건들을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입찰에는 총 7개 컨소시움이 참여했으나 스미트 컨소시엄은 입찰보증금 부족으로 실격처리됐다. 나머지 3개 참여사는 기술점수가 부족해 협상적격자에서 제외됐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찬진 “새로운 최첨단 도시, 富者 동구”공약 제시...동구 3대 비전, 17대 정책 목표 제시”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