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수, 군 출입기자와의 간담회 가져..
상태바
옹진군수, 군 출입기자와의 간담회 가져..
  • 조성화 기자
  • 승인 2022.08.04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백령항로 대형여객선도입 지원사업 추진, 해양수산부 소극적 협조 아쉬움..
영흥면 내리 공영주차장 조성, 지평식 500면으로 고질적 주차난 해소 기대
옹진군수, 군 출입기자와의 간담회 가져
옹진군수, 군 출입기자와의 간담회 가져
옹진군수, 군 출입기자와의 간담회 가져
옹진군수, 군 출입기자와의 간담회 가져

옹진군(군수 문경복)4, 옹진군청 6층 브리핑룸에서 군수-출입기자 와의 간담회를 가졌다.

문경복 군수는 모두 발언에서,“인천-백령항로는 기상상황에 따라 결률이 높은 항로로서 풍랑 등 기상악화 시에도 안정적 운항이 가능한 2천톤급 이상 여객선 운항이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백령항로를 운항하는 유일한 2천톤급 이상 여객선인 하모니플라워호는 2023. 5월 선령25년 만료에 따라 운항이 종료될 예정으로 이후 인천-백령항로에 2천톤급 이상 초쾌속카페리선 운항이 단절된 위기에 놓였다고 언급했다.

문 군수는대형여객선 도입은 해양수산부의 고유사무이나 해양수산부가 사업추진에 소극적으로 대응함에 따라, 해당항로 여객선을 이용하는 주민이 중앙부처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표명했다.

옹진군은 향후, 백령·대청항로를 이하는 주민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고 인천시와 중앙부처(해양수산부, 행정안전부) 및 선사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본사업에 대한 예산(쾌속카페리선 2,000톤급 이상 건조비 약600국비420/시비180)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백령, 대청 주민들의 안정적인 해상교통권 확보를 위해 인천시에서 중앙정부로부터 국비 확보 후 여객선을 직접 건조하여 인천교통공사를 통한 위탁운영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 군수는 주말이면 관광객 폭증으로 영흥면 진두항 주변에 극심한 주차난 해소를 위하여 영흥면 내리 1864번지 일원 공유수면 일대에 8,000, 지평식 주차장 500면의 공영주차장을 조성(사업비 100시비50/군비50)하여 진두항 부근 고질적 주차난을 반드시 해소하겠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