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직 던지겠다". 폭탄선언...
상태바
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직 던지겠다". 폭탄선언...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2.2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공보단장 사이의 갈등이 격화가 끝내 이준석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직을 던지겠다고 선언했다.

MBC보도에 의하면 

대표가 조 단장의 거취표명과 관계없이

이 대표는 조수진 단장의 거치표명과 관계없이  "오늘 아침 조롱조로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 한 줄 들어있는 변명을 올린 걸 보고, 자기가 내려놓는가와 관계없이 개선에 아무 의미없는 자리는 던지려고 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 대표는 "지휘체계상 아무 의미없는 자리라고 조수진 단장이 선언했으니, 상임선대위원장을 그만둔다는 거"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오늘 오후 4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고 

 페이스북에서 이준석대표는 조수진 단장이 올린 사과 글을 거론하면서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를 해놓은 것 보니 기가 찬다"며, "후보자 배우자 문제도 이런 수준으로 언론 대응을 하나. 더 크게 문제 삼기 전에 깔끔하게 거취표명 하라"고 요구했다.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공보단장은 어제 선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김건희 씨에 대한 대응 문제를 놓고 고성이 오가는 충돌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조 단장은 "내가 왜 대표 말을 듣나. 난 후보 말만 듣는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페이스북 캡쳐
사진=페이스북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