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지역주민의 안전 위해 팔 걷고 나서
상태바
당진시, 지역주민의 안전 위해 팔 걷고 나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1.10.2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내 노후 시설, 드론 활용해 민관합동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사진 민관합동 국가안전대진단 실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지역주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내 노후화된 공공시설 및 민간시설을 대상으로 민관합동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했다.

이번 합동점검에는 시 안전관리부서, 시설관리부서, 토목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교량의 기초·받침부 등 주요 구조부의 부등침하, 균열 등의 중대한 결함 여부를 확인했으며, 드론을 활용해 육안으로 관찰하기 어려운 곳을 면밀하게 점검했다.

특히 이번 합동점검에는 윤동현 부시장이 현장을 방문해 시설물 관리부서의 관리현황을 청취하며,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전반적인 안전관리 실태를 직접 확인했다.

윤 부시장은 노후시설 붕괴 등의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안전점검이 반드시 필요하다도출된 위험요인은 바로 해소하는 등 철저한 사후관리와 함께 안전관리 규정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향후 관내 급경사지 및 산사태취약지역 등 대규모 재난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설에 대해서도 드론 등의 첨단장비를 활용한 합동점검을 진행해 시민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편 시는 올해 국가안전대진단과 관련해 관계기관, 주민참여단,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95개 시설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 중에 있으며, 점검 결과 지적된 위험요소는 시급성과 위험 정도를 따져 즉시 개선 또는 보수·보강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