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세종연구원 공동주최, 김일구 한화증권 상무 초청 특강 “글로벌 경제트렌드와 하반기 전망”
상태바
세종대·세종연구원 공동주최, 김일구 한화증권 상무 초청 특강 “글로벌 경제트렌드와 하반기 전망”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1.07.1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 조동현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와 세종연구원(이사장 김경원)이 공동으로 715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김일구 한화증권 상무를 초청해 글로벌 경제트렌드와 하반기 전망이라는 제목으로 세종포럼을 개최했다.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 김일구 한화증권 상무 [사진=세종포럼]
▲ 김일구 한화증권 상무 [사진=세종포럼]

김 상무는 경제는 1-2년의 단기적인 사이클과 3-5년의 트렌드가 맞물려 움직인다. 지난해 4월 글로벌 경기가 저점을 찍은 후 현재 1년 이상 확장국면이다고 말했다.

과거 확장국면의 지속기간이 2년 정도였기 때문에 이번에도 올해 말이나 내년 봄이면 경기확장은 끝날 가능성이 있다. 이미 반도체 부족과 해상운임 급등 등 병목현상과 가격급등으로 인해 제조업 생산이 위축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제조업에서 생겨난 몇가지 글로벌 트렌드가 과거에 보지 못했던 강력한 추동력을 갖고 있어서, 경기수축이 짧게 끝나고 장기 호황 가능성이 있다.

팬데믹 이후는 자동차, 가전, 가구 등 내구재 소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제조업 생산이 크게 증가했다. 미국 정부가 재정지출을 크게 늘리기로 한 점도 장기호황을 뒷받침한다.

미국은 80년대 이후 정부지출을 GDP20%로 유지했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향후 10년간 정부지출을 GDP25%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미국의 제조업 기반이 너무 약해 중국과의 패권경쟁이 장기화되면 불리할 것이라는 우려를 해소하고, 미국 제조업을 다시 부흥시키기 위한 것이다. 반도체 공장을 미국 내에 설립하겠다는 것도 중국을 견제하는 제조업 부흥전략이다.

한국은 다양한 중간재 및 자본재 생산능력을 갖고 있어 미국의 제조업 부흥 과정에서 수출이 증가할 것이다.

미국은 재정을 확대하면서 금리는 조금씩 높여 물가상승과 자산버블 위험을 피하는 정책을 쓸 것이다. 확장적인 재정정책과 긴축적인 통화정책이다. 미 연준은 2023년부터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다.

김 상무는 한국도 비슷한 정책조합을 쓸 것이다. 작년 한국의 경기침체가 심하지 않았고 경기회복도 빨라 한국은행이 올해 말까지 한번, 내년에 2번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다라고 전망하며 강연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