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 영화예술학과교수 이정국 감독 연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개봉
상태바
세종대 영화예술학과교수 이정국 감독 연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개봉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1.05.1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영화예술학과 이정국 교수가 연출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512일 전국 영화관에서 개봉된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올해 41주년을 맞는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배우 안성기, 윤유선, 박근형 등이 출연하고.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출신인 이세은, 김희찬도 참여한다.

▲ ‘아들의 이름으로’ 이정국 감독, 윤유선, 안성기, 이세은 [사진=엣나인 필름]
▲ ‘아들의 이름으로’ 이정국 감독, 윤유선, 안성기, 이세은 [사진=엣나인 필름]

영화는 19805월 광주를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 오채근(안성기 분)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5·18 가해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복수를 실행하는 한 남자의 모습을 통해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안긴다.

이 교수는 영화를 통해 5·18 민주화운동이 40여 년 지난 현재에도 반성하지 않는 가해자들을 향해 진정한 반성과 사죄를 촉구하고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에 대한 메시지도 전한다.

이 교수는 19905·18 민주화운동을 주제로 한 최초의 장편 극영화인 부활의 노래로 데뷔했다. 당시 검열과 억압으로 총 100분의 영화 중 25분이 잘려나가는 수모를 겪었다.

아들의 이름으로는 올해 칸월드영화제 장편 부문 최우수작품상, 타고르국제영화제와 싱가포르 국제영화제에서 비평가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런던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는 등 전 세계 영화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아들의 이름으로' 포스터
'아들의 이름으로' 포스터

 

이 교수는 "이번에 감독한 아들의 이름으로5.18 트라우마를 다루었다. 아직도 반성하지 않는 가해·책임자들을 영화로나마 단죄하고 반성을 촉구하고자 제작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액수 커지고 조직화되는 보험사기...회수율은 턱없이 저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