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흔들리는 국화도 -②- 경기남부수협, “지도권만 있지 권한은 없다” 일관
상태바
화성시,흔들리는 국화도 -②- 경기남부수협, “지도권만 있지 권한은 없다” 일관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9.28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전경 경기 남부수협

조사된 내용을 정확히 모른다. 사건과 관련된 사항은 아직 모른다. 어촌계 관련 민원 사항은 전혀 없었다. 현 어촌계장 직무와 관련 어떤 민원도 없었다현 국화도 상황과 관련 경기남부수협 관계자의 답변이다.

국화도 어촌계와 관련 현 어촌계장과 전 이장에 불법정황이 검찰로 송치되며 주민들 간의 불신과 대립이 가시화 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가장 깊숙이 들여다 볼 수 있는 경기남부수협은 사건과 관련된 사항을 전혀 인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이유로 방관적 자세를 취하고 있어 원성을 사고 있다.

수협은 수산업 종사자들의 이익 증진과 지원을 위해 설립된 협동조합이다. 경기남부수협은 신용사업과 경제사업, 지도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2019년 말 기준 36개 어촌계와 총 2,789명에 조합원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어촌뉴딜300에 선정된 국화도에 있어 사업에 협의체인 수협에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현재 국화도 마을주민들 간의 가장 큰 불화 요인인 어촌계조직에 현 어촌계장 관련된 친인척 임원직 활동과 얼마 전 불거진 김 양식장 불법임대 피의자로 거론된 이 모씨에 대한 어촌계원 선출 건에 대해 스스로 선택할 문제다라며 국화도의 진행되고 있는 모든 사업에 있어 근본적으로 풀어야할 문제에 대해서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23일 경기남부수협 관계자는 법규상에 지도감독을 하게끔 되어있다. 마을에서 진행되는 회의나 총회 때도 참석을 하고 문제가 되는 부분에 대해 시정할 수 있도록 문서를 보내고 있다. 그러나 이를 하지 않는다고 어떻게 하라는 권한은 없다라며 총회나 회의진행시 화성시 담당 공무원들도 많이 와있는데 계원들이 아무 말도 없었다. 왜 안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임원 및 계원 선출 건에 있어 해수부 어촌계 정관()을 국화도에 전달해 선임·임기 등 정확한 냉용을 고시할 것을 전달했다. 하지만 예로 들은 정관을 수정하고 만드는 것은 국화도 어촌계 일로 우리가 정할 수는 없다라며 친인척이 임원으로 있는 것은 오히려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좋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정관에도 친인척이 할 수 없다는 내용은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 양식장 면허 어항 불법임대에 연루된 이 모씨가 누구인지 정확한 이름도 모른다. 계원 임명에 있어서만 말하면 분명 어촌계 승계는 안 된다. 다만 저희 수협 조합원이며 국화도거주인이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소문(현 어촌계장의 친인척인 어촌계원의 소유지를 매입해 거주지 확보)에 대해서는 저희가 수사권을 갖고 있는 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알 수는 없다고 일축하며 책임을 회피했다.

한편, “조합원과 어업인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지위 향상을 이념으로 삼고 있는 수협이 문서에 의한 법적 규정만을 내세우며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나 몰라라 하는 행위는 국가보조사업을 진행하는 기관으로서 수개월 째 안 밖으로 오르내리고 있는 사건조차 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는 당당함은 어디에서 기인된 것이가?” 라는 주민들의 원성에서도 회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동취재)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