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풍랑특보 속 수상레저활동자 2명 적발
상태바
동해해경, 풍랑특보 속 수상레저활동자 2명 적발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9.1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랑주의보 발효된 가운데 서핑 즐긴 2명 수상레저안전법위반 혐의로 적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동해해양경찰서(서장 정태경)는 지난 14일 오후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서핑을 즐긴 20대 두 명을 수상레저안전법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동해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347분경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동해시 천곡동 한섬해변 앞 해상에서 A(28, )B(27, )가 수상레저활동 신고를 하지 않고 서핑 레저활동을 즐기다 묵호파출소 경찰관에 적발되었다.

수상레저안전법에 의하면 기상특보 중 풍랑·호우·대설·강풍 주의보가 발효된 구역에서 파도 또는 바람만을 이용하여 활동이 가능한 수랑레저기구를 운항하려고 하는 자는 관할 해양경찰서장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에게 운항신고를 하여야 한다.

동해해경은 수상레저안전법 상 운항규칙을 지키지 않은 20대 두 명에게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이 부는 등 기상특보가 발효 중일 때 레저활동은 즐기는 것은 매우 위험한 행위이며, 날씨와 기상특보를 반드시 확인하고 안전하게 레저활동을 즐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소상공인 담당 공무원들의 갑질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내외신문 -을의반란73화]2차 재난지원금 논란...중기부 지정 100년가게 지정 일주일 만에 망한 가게들
  • [내외신문 -을의반란75화] 무법천국 농협하나로마트 1화...특혜 조건 우리농산물 55% 있으나 마나 단속하는 자치단체 아주 형식적
  • 이정록 시인 시집 '산책로에서 만난 사랑' 베스트셀러 영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