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공공부문 감정노동 및 인권실태 보고회 열어
상태바
당진시, 공공부문 감정노동 및 인권실태 보고회 열어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15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정노동자가 행복한 세상, 당진시와 비정규직지원센터가 함께 만들어가기로...
▲사진 실시한 비정규직 지원센터 노동감수성 향상교육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 비정규직 지원센터(센터장 정상만)115, 당진시청 중회의실에서 시청소속 및 지역 내 감정노동자가 참석한 가운데 당진시 공공부문 노동자의 감정노동 및 인권실태조사 정책 토론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최근 우리 사회는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안전사고와 작업병 뿐만 아니라 직무 스트레스, 적응장애, 우울증, 고객의 폭언·폭력 등 정신의학적 증상까지 노동안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감정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과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근로기준법이 속속 개정되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올리고 있는 것 같으나 일선 현장에서 감정근로의 고통에 시달리는 근로자들의 목소리는 사뭇 다르다.

지난해 1024, 감정노동 전국 네트워크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감정노동자 중 여성의 65%, 남성의 57%가 심리적 지지가 필요한 위험집단이라고 분류해 실질적인 감정근로자 보호를 위해서는 갈 길이 멀어 보인다.

이에 당진시 비정규직 지원센터에서는 지난 1020일부터 2주간 당진시청 소속 직원(정규직, 공무직, 계약직 등)을 대상으로 감정노동과 인권실태의 설문조사와 분석을 마치고 그 결과를 공유하기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감정노동자의 보호를 위한 조직의 적극적인 지지와 보호체계를 요구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조례, 가이드라인 제작·배포, 감정근로자의 업무중단권, 악성민원 또는 고객으로부터 안전장치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엇보다도 당진시가 다수의 감정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사용자로서 감정노동자 보호와 직장 내 괴롭힘 방지를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이를 민간부문으로 확산해 나가는 선도적 역할도 요구하고 있다.

이날 주제발제는 설문조사의 결과를 분석한 충남노동인권센터 두리공감의 장경희 활동가가 나섰고, 토론자로는 임선미 당진시청 비정규직지부장, 안상진 당진시청공무원 노조 지부장, 조상연 당진시의회의원, 박인기 신성대학 노조 지부장, 양승현 당진시노동상담소장이 나와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번 토론회를 주관한 정상만 당진시 비정규직 지원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노동자의 건강과 안전은 사용자 뿐만 아니라 국가와 지역사회의 책무라고 말하면서 비정규직, 특히 감정근로자들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