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원내대표 , 공수처법 후속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민생입법' 강경 처리 예고..의원직 총사퇴 하겠다는 한국당의 대책은
상태바
이인영 원내대표 , 공수처법 후속 법안 '검경수사권 조정안' 등'민생입법' 강경 처리 예고..의원직 총사퇴 하겠다는 한국당의 대책은
  • 전태수 기자
  • 승인 2020.01.0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에도 장외집회만 몰두하는 한국당 매우유감 "개혁입법 절차 마무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민생법안보다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우선적으로 처리한다는 방침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 통과로 시작된 검찰개혁 입법의 마무리 절차를 마냥 뒤로 미룰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장외집회에만 적극적으로 나서 협상과 합의에 소극적으로 임하는 게 아닌지 매우 유감"이라며 "한국당과 합의를 통해 개혁 입법과 민생 입법을 완수할 수 없다면 이 상황에서 다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대안신당) 과반의 합의 말고는 달리 선택할 수 있는 길이 따로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형사소송법과 검찰청법 중 어떤 것부터 의결에 들어갈지는 좀 더 검토해보겠다"고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을 상정하면 나머지도 다 처리할 수 있다"며 "법처리 과정들이 시간이 절대적으로 많이 걸리지 않는다.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을 한참 뒤로 미룰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당 의원들 중에도 지금 검찰 개혁을 할 수 있을 만큼은 하자는 의원들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동의하지 않을까"라며 "(협상 가능성은) 공수처법 처리 과정에서 밀린 부분도 있고 해서 좀 더 고민해보겠다"고 했다.
그는 "어떤 경우든 한국당이 무제한토론을 신청한다면 무제한토론에 임하되 회기가 끝나는 대로 또 다시 임시회를 소집해 지체 없이 표결 처리하겠다"며 "이런 절차를 진행하면서 주저 없이 검찰개혁의 길로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설 전에 개혁입법 과정에서 정쟁에 밀리고 볼모로 잡혀 있던 민생입법의 숙제까지 일단락 짓고 매듭지을 수 있도록 속도를 내고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이호연 칼럼] 치솟는 아파트 값을 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KBS2‘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대학생 매력 넘치는 촬영 비하인드 사진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