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업체 딜리버리히어로, ‘배달의민족’ 4조8천억원 인수
상태바
독일업체 딜리버리히어로, ‘배달의민족’ 4조8천억원 인수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2.13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1위(배민·우아한형제들)부터 2, 3위(요기요, 배달통·DH코리아)까지 모든 배달앱 서비스를 외국계 회사인 DH 인수되

국내 업계 1위 배달앱 배달의민족(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48000억원에 인수된다. 이로써 업계 1(배민·우아한형제들)부터 2, 3(요기요, 배달통·DH코리아)까지 모든 배달앱 서비스를 외국계 회사인 DH가 경영하게 됐다.

우아한형제들과 DH13DH가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는 등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DH가 평가한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는 40억달러(47500억원), 이번에 인수하는 투자자 지분 87%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보유하고 있다.

이밖에 김봉진 대표 등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김 대표는 DH 경영진 가운데 개인으로서 최대 주주이자,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 멤버가 된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인수합병이 국내 인터넷 기업의 인수합병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를 통해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한 효과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양사는 싱가포르에 5050 지분으로 합작사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는 내용의 글로벌 진출 파트너십도 맺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가 우아DH아시아의 회장을 맡아 딜리버리히어로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 사업 전반을 맡기로 했다.

배달의민족은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 신규 진출할 때 기존의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사업을 맡으면서 우아한형제들의 국내 경영은 김범준 부사장이 맡기로 했다. 김 부사장은 내년 초 최고경영자(CEO)에 취임할 예정이다.

양사는 아시아에서 공동 사업에 나서는 한편 국내에서는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 등 각사의 서비스를 현재처럼 독자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는 경쟁 체제를 유지하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로 각각 발전시키겠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아울러 양사는 5천만달러(600억원)의 혁신기금을 조성해 푸드테크 분야의 한국 기술벤처의 서비스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에서 성공한 음식점이 해외로 진출할 때 시장조사 및 현지 컨설팅도 돕기로 했다.

양사는 우아한형제들의 국내 시장 노하우와 DH의 기술력 및 글로벌 진출 경험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DH 관계자는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업계의 품질 경쟁으로 소비자와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DH는 한국 지사를 통해 국내 업계 2위 배달앱인 요기요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인수 이후에도 배달의민족은 그 이름 그대로 독자적인 서비스로 운영될 전망이다.

13일 딜리버리히어로와 우아한형제들은 이와같은 내용의 협약서와 함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DH는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달러(한화 약 47500억원)로 평가해 국내외 투자자 지분의 87%를 인수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현재 우아한형제들에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를 포함한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13%)은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된다. 김 대표는 DH 경영진 가운데 개인 최대 주주가 되며,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멤버가 된다.

또한 계약서에 따르면 양측은 5050 지분으로 싱가포르에 합작회사(JV)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기로 했다. 우아DH아시아는 DH가 아시아 11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조인트 벤처로, 김봉진 대표는 이곳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사업에 나서면서 우아한형제들의 새 CEO는 김범준 CTO가 맡게 된다.

아시아에서 공동 사업에 나서지만 국내 시장에서 배달의민족과 딜리버리히어로가 서비스하는 요기요등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독자 운영된다. 양 측은 국내 경쟁 체제를 현재 상태로 유지하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로 각각 발전시킬 계획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봉진 대표는 우아한형제들 사내 메일을 통해 인수합병과 관련된 소회 및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김 대표는 메일에서 회사의 경영진은 그대로 남아 회사의 더 큰 성장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번 딜을 통해 현재의 경영진은 더욱 강력한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했다. 현재 배민이 진행하고 있는 글꼴 개발 서비스, 매거진F, 신사업 등은 그대로 진행될 것이며 외려 해당 컨텐츠들을 해외에 전파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또한 “(아쉬운 점이 있다면) 창업자로서 직접 상장을 하지 못한 점, 독일에 상장하는 회사가 된다는 점이겠지만 인터넷 서비스는 국경이 없다그러나 회사가 더 크게 성장할 수 있고, 구성원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를 만들 수 있으며, 경영권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점, 그동안 경험하기 힘들었던 아시아로의 더 큰 도전의 기회들은 이런 아쉬움을 넘어선다고 생각한다우리는 늘 변화하며 생존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