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이 핥은 후 60대 사망…상처부위 통해 바이러스 감염
상태바
반려견이 핥은 후 60대 사망…상처부위 통해 바이러스 감염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2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성인이 반려동물이 핥은 후 사망하거나 큰 후유증을 앓는 사건이 전세계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27(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는 유럽내과사례보고저널(EJCRIM)에 발표된 사례로, 독일의 건강했던 63세 남성은 반려견이 그를 핥은 후 카프노토파가 카니모르수스 박테리아에 감염돼 숨졌다.

남성은 처음에 독감과 유사한 증상을 보였고 연이어 몸에 반점과 멍이 나타났다. 이어 그는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뇌 손상과 마비, 장폐색증 등을 일으켜 사망했다.

지난 7월에는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여성이 해당 바이러스로 인해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깨어난 뒤 팔과 다리를 부분적으로 절단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위스콘신주의 한 남성이 개의 침을 통해 카니모르수스 박테리아에 감염된 후 다리, , 코를 잃은 사례도 있었다.

유럽내과의학저널 논문에 따르면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의 타액에 존재하는 카프노토파가 카니모르수스 박테리아는 드물지만 상처 부위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

또 면역 체계가 약하거나 알코올 중독 병력이 있는 사람이나 비장을 제거한 사람 등은 특히 이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애견, 애묘인들이 특별히 주의할 것을 전문가들은 권고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개와 고양이 주인들에게 바이러스 감염의 증상이 나타나면 서둘러 치료를 받으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
  • 전광훈 “나는 왜 청와대 안부르나?”…강기정 “목사님은 경찰에서 부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