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
상태바
오신환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
  • 백혜숙
  • 승인 2019.09.04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일가족 불법비리의혹 국정조사·특검도입 논의 시작할 터"
"헌정 사상 최초로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피의자 신분의 법무부장관이 될 것"
"법무부장관이 온 가족과 함께 수사를 받는 참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될 것"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4일 오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조국 일가족 불법비리의혹 국정조사 및 특검도입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하고 있다. (사진= 백혜숙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4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은 부득이 조국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논의를 오늘부로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대신 다른 야당들과 함께 조국 전 민정수석 일가의 부정비리 의혹을 규명할 국정조사와 특검 도입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청문보고서가 꼭 받고 싶다면 조국 후보자와 민주당에게 셀프청문회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지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권력을 휘두른 만큼 책임을 지는 것이 대의민주주의의 원칙"이라며 "이후 벌어지는 모든 사태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그 리고 더불어민주당이 져야만 할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국민 여러분과 함께 끝까지 그 책임을 추궁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 우롱과 국회 무시가 도를 넘어섰다"면서 "국민은 반대를 하든 말든, 국회는 파행을 겪든 말든 조국 전  민정수석을 끝끝내 법무부장관에 앉히겠다고 몽니를 부리며 오만과 독선의 극단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단정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불과 사흘 뒤인 오는 9월 6일까지 송부하라는 인사청문보고서 송부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했다"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의 조직적인 방해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무산시켜 놓고는, 하지도 않은 인사청문회 보고서를 사흘 안에 내놓으라고 하는 것은 국민적 반대를 무릅쓰고 장관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에 다름 아닌 일"이라고 규정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이 아니면 검찰개혁이 안 된다'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하며 야당이 그토록 반대하는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으로 지명했다"며 "검찰개혁의 유일무이한 적임자라는 조국 후보자는 지금 온 가족이 부정비리 의혹에 휩싸이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비꼬았다.

 

더불어, "사태가 이 지경이 됐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자신의 잘못된 인사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는 일이었다"며 "그것이 대통령으로서 국민에게 지켜야할 최소한의 예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청을 들락거리며 검찰 수사를 받는  법무부장관이 검찰 개혁의 최적임자라는 주장이 도대체 말이 되는 소리냐"고 힐난했다.

 

또한, "지난 25일 간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민주당이 보여준 태도는 어떠했느냐, 조국이 무너지면 마치 정권이 무너지기라도 하는 양 '조국  사수대'를 자처하며 가족의 증인채택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헌정 사상 유례가 없는 셀프청문회로 국민과 국회를 능멸했다"면서 "그래놓고 이제  와서 '대통령의 시간' 운운하며 사흘 안에 인사청문보고서를 내놓으라고 하니, 이처럼 뻔뻔스러운 요구가 또 어디에 있겠느냐"고 개탄했다.

 

계속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 국회를 능멸하며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강행 의사를 노골화한 이상, 바른미래당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작당을  하고 벌이는 '반 헌법적 조국 지키기 쇼'에 더 이상 들러리를 설 수 없다"고 단언했다.

 

이에 더해, "문재인 대통령이 그토록 사랑하는 조국 전 민정수석은 헌정 사상 최초로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피의자 신분의 법무부장관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법무부장관이 온 가족과 함께 검찰청에 출두해서 수사를 받는 참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외신문 / 백혜숙 기자 phs6601@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덕적에서 펼치는 Science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