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과방위원장,“4차 산업혁명 걸림돌 제거 프로젝트”개최
상태바
노웅래 과방위원장,“4차 산업혁명 걸림돌 제거 프로젝트”개최
  • 전태수
  • 승인 2019.08.2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ST와 관련 출연연 기관장과의 비공개 간담회 열어 애로사항 청취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이하 과방위) 노웅래 위원장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사장 원광연, 이하 NST)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분야 관련 8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 기관장과의 간담회를 19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는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연구하는 데 있어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규제혁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NST 한선화 정책본부장의 출연연 현안관련사항 보고를 시작으로 참석한 8개 기관의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연구현황 소개와 연구현장 애로사항 건의가 이뤄졌다.


NST 한선화 정책본부장은 연구환경 개선을 통해 출연연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①4차 산업혁명 관련 연구의 중장기·대형화, ②행정업무 경감을 통한 연구몰입도 향상, ③연구기관 특성을 반영한 유연한 주 52시간제 운영, ④연구목적기관 분류에 대한 실효성 증대를 건의했다. 


8개 출연연 기관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자원인 데이터의 관리·공유·활용 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공통적으로 데이터 수집·활용 활성화를 위한 관련 규정·규제 개선을 건의했으며, 아울러 개방·공유·협업의 R&D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산·학·연이 협력할 수 있는 허브와 실증테스트베드 확충, R&D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문인력 양성과 확보를 제안했다.


과방위 노웅래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 주요기술 관련 출연연으로부터 여러 애로사항을 허심탄회하게 듣고 함께 고민할 수 있어 매우 뜻 깊은 시간이었다”라고 말하며, “국회가 앞으로 출연연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효자손’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도록 후속조치 역시 꼼꼼히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늘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변재일 의원과 바른미래당 신용현, 박선숙 의원이 참석했다 .내외신문 / 전태수 기자 chuntesu@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황교안,이학재 단식현장 찾아 격려...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무인단속으로 실시간 감시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