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100년 전과 달리 우리 국력 신장…진보·보수, 여·야가 힘 합쳐야"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100년 전과 달리 우리 국력 신장…진보·보수, 여·야가 힘 합쳐야"
  • 김봉화
  • 승인 2019.07.1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 의장,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
▲ 11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한국 프레스센타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분명하고 확실한 것은 100년 전과는 달리 우리의 국력도 강해졌으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는 힘을 가졌다는 것으로 능동적이고 주체적으로 어려움을 스스로 헤쳐 나갈 수 있는 역량이 충분하다"면서 "긍지와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게 나아가야 하며 이를 위해서 진보와 보수, 여와 야가 힘을 합쳐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만들기 학술회의 - 美-中 충돌과 한국의 선택' 에 참석해 "백범 김구 선생께서 집안이 불화하면 망하듯, 나라 안이 갈려서 싸우면 망하고 동포간의 증오와 투쟁은 망할 징조라고 일갈하신 뜻을 깊이 새겨야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최근 벌어지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은 무역전쟁, 기술전쟁이라고 불릴 만큼 대결국면으로 흐르고 있는데 美·中간 충돌의 본질은 세계 경제 패권 장악을 위한 G2 국가의 예고된 힘겨루기"라면서 "이러한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은 글로벌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고, 특히 대미·대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에 가해질 압박도 지대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문 의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서 미국과 중국의 역할을 강조하며 "미국은 북한과 대화 당사자이며, 중국은 북한에 가장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국가이며 한반도 문제이기에 우리 대한민국은 어떤 역할을 하더라도 당연히 직접 당사자일 수밖에 없다"며 "미·중 역학관계의 변화는 물론, 일본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 전반의 움직임을 살피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잘 풀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치적, 경제적으로 미국과 중국 어느 한쪽만을 선택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는 만큼 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위에서 중국과의 우호협력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또 "100년 전 우리는 열강들의 틈바구니에서 길을 잃고 말았는데 지금 현재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강대국들의 국제관계 속에서 평화와 경제를 지켜내야 할 절체절명의 시기"라고 밝혔다.

 

끝으로 문 의장은 "이러한 격변의 상황에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을 선택해야하는지 정부와 국회, 전문가와 지식인, 각계의 지혜를 모아야 할 시점으로 대한민국의 현명한 선택을 위한 해법을 모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재단법인 한반도 평화 만들기’가 주최한 학술회의에는 신영수 한반도 평화만들기 사무총장,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 이상수 전 노동부 장관, 홍석현 이사장, 권만학 한반도포럼 운영위원장, 신각수 세토포럼 이사장,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덕적에서 펼치는 Science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