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 주제로 OK1번가 온라인정책토론
상태바
‘스쿨존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 주제로 OK1번가 온라인정책토론
  • 정주은
  • 승인 2019.07.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찬반투표 810명 참여, 스쿨존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에 648명 찬성

▲ 부산시는 ‘스쿨존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을 주제로 지난 6월 10일부터 30일간 진행한 온라인정책토론을 종료했다. (사진출처:OK 1번가 홈페이지)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스쿨존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을 주제로 지난 6월 10일부터 30일간 진행한 온라인정책토론을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에는 810명의 시민이 참여해 648명이 찬성 의견을, 142명이 반대의견을 나타냈으며, 20명은 기타의견을 제시했다.

참여 시민 대다수는 아이들의 안전과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어른들이 조금 불편하더라도 ‘스쿨존 시간제 차량통행 제한’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며 확대 추진을 희망했다.

반면 보행 안전 약자인 어린아이들의 보호는 당연하지만, 스쿨존 내 차량통행까지 제한하는 건 과도한 정책이며, 교통체증 가중 등 불편을 야기한다는 목소리도 일부 있었다.

또 학교 앞 스쿨존마다 다르게 적용 중인 차량통행 제한 시간대를 통일 시켜 운전자의 혼란을 최소화하자는 의견도 눈에 띄었다.

시는 이번 토론에서 제시된 다양한 시민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여 정책 추진에 반영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토론은 보행 안전에 대해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소통할 좋은 기회였다”면서, “계속해서 시민의 목소리가 정책이 되고 정책결정과정에 시민참여를 확대하는 시정 운영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3월에 진행한 시민토론 1호 ‘반려견 놀이터 조성’은 1천 명 이상의 시민이 참여해 80% 찬성의견을 보였으며, 시는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현재 반려견 놀이터 5곳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