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동구, 외국인 관광객에 인공지능 통역 서비스 제공
상태바
부산시‧ 동구, 외국인 관광객에 인공지능 통역 서비스 제공
  • 정주은
  • 승인 2019.06.2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최초로 외국인 언어장벽 없앤다

▲부산시와 동구는 오는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출처:부산동구청 인스타그램)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와 동구(구청장 최형욱)는 오는 7월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시의 관광 수용태세 개선사업 중 하나인 통역기 무상 제공 서비스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되는 것으로서, 외국인 관광객이 언어에 대한 불편 없이 여행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통역기를 무상으로 대여하는 것을 말한다.

동구는 부산의 관문인 부산항과 부산역이 있는 만큼 국제여객터미널 및 인근 대형 호텔 등 관광객들이 많이 몰리는 곳이어서 이번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부산시와 동구는 지역관광을 활성화한다는 목표하에 한글과컴퓨터(대표이사 김상철)에서 지난 17일 새롭게 선보인 휴대용 인공지능 통번역기인 ‘말랑말랑 지니톡 고!’를 도입, 외국인 관광객 대상 통역기 무상 대여 서비스를 전격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인공지능 통역기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태국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 7개 언어에 대한 통‧번역이 가능하며, 인터넷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통·번역기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사진으로 촬영해도 번역해주는 ’이미지 번역(OCR)‘, 외국어 발음의 정확도를 평가해주는 ’말하기 학습‘, 여행지의 정보를 제공해주는 ’여행 도우미‘, ‘와이파이 핫스팟 공유’ 등의 기능도 갖추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인공지능 통역기 보급으로 부산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언어의 불편함을 덜어 주고 여행의 편리함은 더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는 7월 시작되는 동구 시범 서비스 이용 관광객들의 만족도 및 편의성 등을 조사해 반응이 좋을 경우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박근혜 前대통령 “단체이름으로 누군가를 지지하지 말라했다.”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