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직경찰관 위패 충혼탑 봉안행사 실시
상태바
부산경찰청,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직경찰관 위패 충혼탑 봉안행사 실시
  • 손영미
  • 승인 2019.06.0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손영미 기자= 부산중부경찰서(서장 박재천)는 2019. 6. 4.(화) 10:00경 부산 중구 중앙공원 내 충혼탑에서 순직 경찰관 위패(3位) 충혼탑 봉안식을 거행하였다.

 

중부경찰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선배경찰관에 대한 예우를 강화코자 50~70년 전 공무수행 중 순직한 경찰관(경사 2명, 순경 1명)의 봉안식을 거행하였다.

 

순직경찰관 세분은 故 경사 박태정님, 故 순경 심재덕님, 故 경사 황덕술님으로 정수사 사찰에 보관된 위패의 명단을 확인하여 보훈청 심사위원회에서 공적을 인정받았다.

 

경사 박태정님은 1949년 12월 8일 경남 경찰국 양정지서 근무 중에 산에서 내려온 피의자가 수류탄을 투척하여 순직하셨고, 순경 심재덕님은 1958년 4월 30일 경남경찰국 서부산경찰서 정보계 근무 시 범죄 수사 차 범일동 도착 직후 불상의 용의자 5~6명으로부터 기습공격을 받고 입원치료 중 순직하셨으며, 경사 황덕술님은 1971년 4월 4일 부산영도경찰서 대공과 근무 중 범죄사건 수사 중에 교통사고로 순직하셨다.

 

1956년 8월 10일 정수사 창건 이후, 창건에 앞장 선 부산시 관계자가 8.15 광복 이후 나라와 겨레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부산·경남 출신 연고가 확인되지 않은 전몰·순직 경찰관 위패 87위를 보관하고 있었다. 

 

이 위패를 두 차례에 걸쳐 부산시 관계자가 정수사에 모셔와 매년 현충일에 맞춰 지금까지 위령제를 올리고 있었다.

 

이것을 중부경찰서 정보관이 정보활동 중 확인하고 전몰·순직 경찰관 영령의 위패 87위의 유가족을 확인하기 위해 끈질긴 노력 끝에 세분의 순직경찰관을 발굴할 수 있었다. 

 

정보관의 노력으로 순직 경찰관 3人의 충혼탑 명각을 완료하였고 봉안식을 통해 고인들의 위훈을 기리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고자 한다.

 

이번 행사는 유가족 및 중부경찰서장, 중구 의회 의장, 중부소방서장 등 주요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연주, 위령제 등이 진행 되었다.

 

 

 

내외신문 / 손영미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세종대 진중현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교수, 한중 산학연 대형공동연구 공동학술세미나 개최
  • 시민방송 RTV,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7월 15일 첫 방영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